ezday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기형도
100 뚜르 2020.01.11 06:37:14
조회 96 댓글 2 신고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기형도   

 

가라, 어느덧 황혼이다

살아 있음도 살아 있지 않음도 이제는 용서할 때

구름이여, 지우다 만 어느 창백한 생애여

서럽지 않구나 어차피 우린

잠시 늦게 타다 푸시시 꺼질

몇 점 노을이었다

이제는 남은 햇빛 두어 폭마저

밤의 굵은 타래에 참혹히 감겨들고

곧 어둠 뒤편에선 스산한 바람이 불어올 것이다

우리는 그리고 차가운 풀섶 위에

 

맑은 눈물 몇 잎을 뿌리면서 落下하리라

그래도 바람은 불고 어둠 속에서

밤이슬 몇 알을 낚고 있는 흰 꽃들의 흔들림!

가라, 구름이여, 살아 있는 것들을 위해

이제는 어둠 속에서 빈 몸으로 일어서야 할 때

그 후에 별이 지고 세상에 새벽이 뜨면

아아, 쓸쓸하고 장엄한 노래여, 우리는

서로 등을 떠밀며 피어오르는 맑은 안개더미 속에 있다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6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얼음   산과들에 45 20.03.20
새벽의 단편   산과들에 77 20.03.20
나는 배웠다/송길원목사   김용수 212 20.03.20
꿈의 연가  file 대장장이 161 20.03.20
부끄러운 사랑  file (4) 대장장이 315 20.03.20
[오늘의 명언]변화와 맞서 싸운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명언 5가지  file 책속의처세 132 20.03.20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file 대장장이 264 20.03.20
마음이 고와야 사랑받습니다   무극도율 149 20.03.20
강풍의 꽃샘바람 지나고~  file 183 20.03.20
무소의 뿔처럼 홀로 가라  file (2) 하양 233 20.03.20
안개꽃의 기도  file (2) 하양 243 20.03.20
얼굴  file (2) 하양 175 20.03.20
물의 길   (1) 도토리 81 20.03.20
잠자는 아내에게 쓰는 시   (1) 도토리 143 20.03.20
향기   (1) 도토리 145 20.03.20
행복 예약   네잎크로바 204 20.03.20
노년(老年)의 인생(人生)   무극도율 241 20.03.20
아름다운 인생! 후회 없이 살다 갑시다!   무극도율 229 20.03.20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4) 청암 301 20.03.20
이런 사람 만나고 싶어요  file 테크닉조교 229 20.03.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