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단길2
53 산과들에 2020.01.08 19:26:14
조회 57 댓글 0 신고

잘못든 길이 나를 빛나게 했었다 모래시계는

지친 오후의 풍광을 따라 조용히 고개 떨구었지만

어렵고 아득해질 때마다 이 고비만 넘기면

마저 가야할 어떤 약속이 지친 일생을 부등켜 안으리라

생각했었다 마치 서럽고 힘들었던 군복무 시절

제대만 하면 세상을 제패할 수 있을 것 같았던

내 욕망의 신록이 지금 때절이 쓸쓸한 데

길 잘못 들수록 오히려 무모하게 빛났던 들끓음도

그만 한풀 꺾였는가 미처 다 건너지 못한

저기 또 한 고비 신기루처럼 흔들리는 구릉이여

이제는 눈 앞의 고비보다 그 다음 줄줄이 늘어선

안 보이는 산맥도 가늠할 만큼은 나이 들었기에

내내 윗목이고 냉골인 마음 더욱 시려오누나

따숩게 덥혀야 할 장작 하나 없이 어떻게

저 북풍 뚫고 지나려느냐 길이 막히면 길을 버리라고

어차피 잘못 든 길 아니더냐고 세상의 현자들이

혀를 빼물지ᅟᅡᆫ 나를 끌고가는 건 무슨 아집이 아니다

한 때 명도와 채도 가장 높게 빛났던 잘못 든 길

더 이상 나를 철들게 하지 않겠지만

갈 데까지 가보려거든 잠시 눈물로 마음 덥혀도

누가 흉보지 않을 것이다 잘못 든 길이 지도를 만든다

 

-강연호-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  file (4) 하양 243 20.02.14
멋진 그대는  file (4) 하양 283 20.02.14
봄볕 고운 햇살 솔솔   (1) 85 20.02.14
마지막까지 아낌없이 살련다   산과들에 164 20.02.14
파랗게 물든 마음   산과들에 94 20.02.14
가을의 노래   산과들에 44 20.02.14
고백   (1) 도토리 100 20.02.14
행복 편지   교칠지심 208 20.02.14
글로 만난 소중한 인연   네잎크로바 159 20.02.14
♡ 최선을 다해 산다   (7) 청암 250 20.02.14
Under Stand  file (2) 광솔 205 20.02.14
D. 포페, '한순간만이라도'   (1) 나비샘 194 20.02.14
릴케, '손으로 붙잡듯이 심장으로'   (1) 나비샘 147 20.02.14
혓바늘 /이정록  file 뚜르 113 20.02.14
사랑이 감정만으로 안 되는 이유  file (2) 뚜르 184 20.02.14
내 청춘은 지금부터   뚜르 154 20.02.14
긍정적 변화와 성장  file (1) 가연사랑해 131 20.02.14
차별해 분별하지 말라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8 20.02.14
나이를 더 먹기 전에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93 20.02.14
발렌타인데이의 노래   (2) 도토리 123 20.02.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