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국수가 먹고 싶
54 산과들에 2020.01.08 19:25:38
조회 86 댓글 0 신고

사는 일은

밥처럼 물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 같은 여자가 끓여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지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 길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칫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음의 문들은 닫히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이상국-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마음  file (2) 하양 353 20.05.13
걷다 보니  file 솔새 274 20.05.13
행복은 자기 자신이 만든다.  file 모바일등록 제이슨Kim 266 20.05.13
♡ 아름다운 삶을 위한 원칙을 세워라   (2) 청암 237 20.05.13
나누며 살다가자   테크닉조교 256 20.05.13
당신을 내 안에 담았어요   테크닉조교 191 20.05.13
살아가는 이유   테크닉조교 258 20.05.13
이제야 알았습니다   (2) 뚜르 498 20.05.13
파문  file 뚜르 185 20.05.13
철쭉꽃 /백승훈  file 뚜르 178 20.05.1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할 때는   네잎크로바 224 20.05.13
이향지, '도토리의 꿈'   나비샘 67 20.05.13
이향지, '구슬이 구슬을'   나비샘 68 20.05.13
이향지, '꽃에서 달까지'   나비샘 79 20.05.13
마음을 비우면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485 20.05.13
돈 과 정화   해맑음3 77 20.05.13
손톱달의 기도   (1) 도토리 82 20.05.13
창문의 노래   (1) 도토리 88 20.05.13
마음으로   (1) 도토리 105 20.05.13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금빛 김도연   새벽이슬 108 20.05.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