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국수가 먹고 싶
53 산과들에 2020.01.08 19:25:38
조회 80 댓글 0 신고

사는 일은

밥처럼 물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 같은 여자가 끓여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지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 길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칫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음의 문들은 닫히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이상국-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렇게 살고 싶다   (1) 산과들에 239 20.02.16
일출   산과들에 82 20.02.16
노을 인생   산과들에 131 20.02.16
함박눈 오는 날의 연애편지   (1) 도토리 117 20.02.16
함박눈 내려   (1) 도토리 117 20.02.16
함박눈   (1) 도토리 124 20.02.16
- 어둠의 배후(背後) -  file ㅎГ얀그ㄹi.. 212 20.02.16
마음으로 찾아와 주는 사람에게   네잎크로바 236 20.02.16
내가 만든 꽃다발  file (4) 광솔 282 20.02.16
♡ 버릴수록 가까워 집니다   (4) 청암 299 20.02.16
아담의 기도 /성 빅토르  file (2) 뚜르 182 20.02.16
개 두 마리 – 이동순  file 뚜르 119 20.02.16
측은지심의 하느님  file (2) 뚜르 165 20.02.16
다 버릴 수 있었다면...   교칠지심 212 20.02.16
걱정을 하든 안하든   교칠지심 160 20.02.16
도종환, '아홉 가지 기도'   (2) 나비샘 204 20.02.16
원태연, '미안해요. 하느님'   나비샘 154 20.02.16
사랑 끝에 아픔일지라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70 20.02.16
언제나 반가운 사람   강아지 190 20.02.16
성공한 사람들의 실패담   (1) 강아지 145 20.0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