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삶의 송곳 같은 물음
100 뚜르 2019.12.11 08:35:40
조회 245 댓글 0 신고

 

노벨상의 창설자인 알프레드 노벨 또한 "나는 무엇으로 기억될 것인가?"라는 물음이  

삶의 송곳이 돼 그의 인생을 막판에 송두리째 뒤집어 놓았다.
1895년 11월 27일 노벨은 미리 쓴 유서를 생전에 전격 공개하며 자기의 전 재산을  

쏟아부어 의미 있는 상을 만들겠다고 공표했다.
그런데 노벨이 이렇게 마음먹게 된 계기는 공교롭게도 그가 언론의 오보로 인해 살아서  

자신의 부음 기사를 미리 봤기 때문이었다.  


유서를 공개하기 7년 전인 1888년 알프레드 노벨의 친형 루드비그 노벨이 프랑스 칸에서 사망했다.
그런데 당시 한 신문이 이것을 알프레드 노벨의 사망으로 혼동해 "죽음의 상인, 사망하다"라는  

제목의 부음 기사를 내보냈다.
이 기사를 본 알프레드 노벨은 충격에 휩싸였다.
당시 노벨은 다이너마이트를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총 350개 이상의 특허권을 가지고 있었고
폭탄 제조공장과 탄약 제조공장을 포함해 90여 개가 넘는 사업체를 거느린 당대 굴지의 기업인이었다.
하지만 노벨은 자신이 평생 독신으로 고투하며 살아온 삶이 결국 사람들에게 ’죽음의 상인’으로밖에  

기억되지 못할 것이란 사실을 접하고서 도저히 그대로 있을 수 없었다.
그래서 그는 7년 동안 "나는 (죽어서) 무엇으로 기억될 것인가?"를 고민한 끝에 결심했다.
’죽음의 상인’이 아니라 ’인류에 수여되는 최고로 가치 있는 상’의 창설자로 기억되기 위해  

자신의 전 재산을 던지기로 말이다.
삶의 송곳 같은 물음이 장쾌한 삶의 역전극을 연출한 셈이었다.  


결국 "나는 무엇으로 기억될 것인가?"라는 삶의 송곳 같은 물음이 미래로의 길을 새로 뚫는다.
그 물음은 끊임없이 지나온 길을 성찰하게 만들며 스스로 ’진정으로 기억되고 싶은 모습’이  

되기 위해 주어진 오늘에 최선을 다하고 새로운 내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 있다.
이제 이 물음을 스스로에게 던질 시간이다.
대통령은 국민에게,
기업은 고객에게,
부모는 자식에게,
선생은 학생에게
그리고 이 시대는 역사 앞에 무엇으로 기억될 것인지 지금 물어야 할 때다.  


- 중앙일보  정진홍 칼럼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우리 있음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6 01:20:21
너는 왜 나의 아내인가   new 도토리 6 00:33:19
알뜰한 생   new 도토리 1 00:32:07
산은 산, 물은 물   new 도토리 5 00:30:58
내가 당신에게 원한 건 진실일 뿐  file new 하양 7 00:29:44
잃어버린 물건  file new 하양 5 00:27:47
세월의 흐름  file new 하양 11 00:20:46
나쁜 오케스트라는 없다. 그저 나쁜 지휘자가 있을 뿐이다.   new (1) 뚜르 134 20.08.09
하느님을 두려워함   new 뚜르 143 20.08.09
시련 중에 드리는 기도 / 홍수희   new 뚜르 129 20.08.09
기대어 올 수 있는 한 가슴  file new 대장장이 61 20.08.09
마음 다스림   new 김용수 98 20.08.09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new 산과들에 82 20.08.09
눈처럼 바람처럼   new 산과들에 47 20.08.09
눈은 오지 않지만   new 산과들에 30 20.08.09
그리움이 끝나지 않는 동안은   new 은꽃나무 67 20.08.09
가을을 기다린다   new 은꽃나무 42 20.08.09
가슴속에 간직한 사람 하나   new 은꽃나무 66 20.08.09
소낙비의 노래   new 도토리 33 20.08.09
최상급   new 도토리 31 20.08.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