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 입은 혀
14 대장장이 2019.12.09 19:10:49
조회 174 댓글 0 신고

 

 

 

 

                             상처 입은 혀

 

 

 

                                 너는 혀가 아프구나.

                                 어디선가 아득히 정신을 놓을 때

                                 자기도 모르게 깨문 것이 혀였다니

                                 아, 너의 말이 아프구나

 

                                 무의식중에라도 하고 싶었던,

                                 그러나 강물처럼 흐르고 또 흘러가버린

                                 그 말을 이제야 듣게 되는구나

                                 고단한  날이면 내 혀에도 혓바늘처럼 돋던 그 말이

                                 오늘은 화살로 돌아와 박히는구나

 

                                 얼마나 수많은 어리석음을 지나야

                                 얼마나 뼈저린 비참을 지나야

                                 우리는 서로의 혀에 대해 이해하게 될까

 

 

                                혀의 뿌리와 맞닿은 목젖에서는

                                작고 검고 둥글고 고요한 목구멍에서는

                                이제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았다

                                말이 말이 아니다

 

                                독백도 대화도 될 수 없는 것

                                비명이나 신음, 또는 주문이나 기도에 가가운 것

 

                               혀와 입술 대신

                               눈이 젖은 말을 흘려보내는 밤

                               손이 마른 말을 만지며 부스럭거리는 밤

 

                               너에게 할말이 있어

                               아니, 더 이상 할 수 있는 말이 없어

                               이생에서 우리가 주고받을 말은 이미 끝났으니까

 

                               그러니 네 혀가 돌아오더라도

                               끝내 그 아픈 말은 들려주지 말기를

 

                               그래도 슬퍼하지 말기를,

                               끝내 하지 못한 말은 별처럼 박혀 있을 테니까

 

                                                               

                                                       ♣ 나희덕 《그녀에게》중에서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달, 포도, 잎사귀 - 장만영   (1) 뚜르 189 20.09.22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삶은 무엇일까?   (3) 네잎크로바 252 20.09.22
당신이 있기에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80 20.09.22
가장 이상한 세 낱말  file (6) 하양 372 20.09.22
삶이란 그렇다  file (6) 하양 524 20.09.22
바람이 붑니다  file (4) 하양 244 20.09.22
영혼의 안부   (4) 도토리 234 20.09.22
중년의 로멘스   (1) 강아지 172 20.09.22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입니다   (1) 강아지 147 20.09.22
이런 우리 였으면 합니다   (1) 강아지 129 20.09.22
나처럼, 봄   (3) 산과들에 107 20.09.21
나무1   (2) 산과들에 79 20.09.21
추분(秋分) 진정 가을이~  file (4) 182 20.09.21
아름다운 세상   (2) 무극도율 184 20.09.21
평화로운 중심   (2) 무극도율 123 20.09.21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2) 무극도율 134 20.09.21
사랑하는 사람 좋아하는 사람   (3) 그도세상김용.. 200 20.09.21
[오늘의 명언] 동료는 친구가 아니다.   (4) 책속의처세 179 20.09.21
점심 데이트   (2) 뚜르 277 20.09.21
자만심에 대하여   (2) 뚜르 237 20.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