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 입은 혀
11 대장장이 2019.12.09 19:10:49
조회 154 댓글 0 신고

 

 

 

 

                             상처 입은 혀

 

 

 

                                 너는 혀가 아프구나.

                                 어디선가 아득히 정신을 놓을 때

                                 자기도 모르게 깨문 것이 혀였다니

                                 아, 너의 말이 아프구나

 

                                 무의식중에라도 하고 싶었던,

                                 그러나 강물처럼 흐르고 또 흘러가버린

                                 그 말을 이제야 듣게 되는구나

                                 고단한  날이면 내 혀에도 혓바늘처럼 돋던 그 말이

                                 오늘은 화살로 돌아와 박히는구나

 

                                 얼마나 수많은 어리석음을 지나야

                                 얼마나 뼈저린 비참을 지나야

                                 우리는 서로의 혀에 대해 이해하게 될까

 

 

                                혀의 뿌리와 맞닿은 목젖에서는

                                작고 검고 둥글고 고요한 목구멍에서는

                                이제 아무 소리도 나지 않았다

                                말이 말이 아니다

 

                                독백도 대화도 될 수 없는 것

                                비명이나 신음, 또는 주문이나 기도에 가가운 것

 

                               혀와 입술 대신

                               눈이 젖은 말을 흘려보내는 밤

                               손이 마른 말을 만지며 부스럭거리는 밤

 

                               너에게 할말이 있어

                               아니, 더 이상 할 수 있는 말이 없어

                               이생에서 우리가 주고받을 말은 이미 끝났으니까

 

                               그러니 네 혀가 돌아오더라도

                               끝내 그 아픈 말은 들려주지 말기를

 

                               그래도 슬퍼하지 말기를,

                               끝내 하지 못한 말은 별처럼 박혀 있을 테니까

 

                                                               

                                                       ♣ 나희덕 《그녀에게》중에서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대는 꿈으로 와서  file (4) 대장장이 244 20.02.16
나룰 바라보는 눈빛에서  file 대장장이 161 20.02.16
그렇게 살고 싶다   (1) 산과들에 232 20.02.16
일출   산과들에 82 20.02.16
노을 인생   산과들에 130 20.02.16
함박눈 오는 날의 연애편지   (1) 도토리 115 20.02.16
함박눈 내려   (1) 도토리 117 20.02.16
함박눈   (1) 도토리 123 20.02.16
- 어둠의 배후(背後) -  file ㅎГ얀그ㄹi.. 208 20.02.16
마음으로 찾아와 주는 사람에게   네잎크로바 219 20.02.16
내가 만든 꽃다발  file (4) 광솔 281 20.02.16
♡ 버릴수록 가까워 집니다   (4) 청암 283 20.02.16
아담의 기도 /성 빅토르  file (2) 뚜르 175 20.02.16
개 두 마리 – 이동순  file 뚜르 119 20.02.16
측은지심의 하느님  file (2) 뚜르 165 20.02.16
다 버릴 수 있었다면...   교칠지심 201 20.02.16
걱정을 하든 안하든   교칠지심 149 20.02.16
도종환, '아홉 가지 기도'   (2) 나비샘 201 20.02.16
원태연, '미안해요. 하느님'   나비샘 153 20.02.16
사랑 끝에 아픔일지라도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262 20.0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