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름다운 풍경
54 산과들에 2019.12.07 20:32:18
조회 94 댓글 0 신고

조용한 평화가 

명화 속에서 은총을

내리고 있었다

들녘 변두리의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종교가

아담한 숲에 싸여

하루해가 붉게 지는 바다 끝을

말없이 찬송하고 있었다

살다가 지쳐 찾아가는 바닷길

무거운 일행의 어깨를

나직히 굽어보면서

한 마디 말씀도 하지 않았다

인간이 무엇인지

사랑이 무엇인지

아무것도 모르는 가슴속에

차분히 내리는

평온 무더기

오히려 큰 말씀으로

들녘 지나 바다까지 따라와

젖은 안개로 내리고 있었다

 

아산만 부근의

그림 한폭

 

-박명용(평화)-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드러운 것이 강하다  file (3) 하양 140 20.08.13
눈물은 뼛속에 있다는 생각  file (1) 하양 106 20.08.13
파도   (3) 도토리 105 20.08.12
친절한 나무   (3) 도토리 143 20.08.12
사랑   (3) 도토리 182 20.08.12
선생님도 울었다   산과들에 104 20.08.12
그대가 부를 때면   산과들에 108 20.08.12
비는 투명한 손가락을 가졌지   산과들에 102 20.08.12
지겨운 8월 장마 끝인가?   96 20.08.12
또다시 잿빛 하늘은~  file (2) 127 20.08.12
향기로운 말  file (2) 대장장이 311 20.08.12
♡ 아는 것을 실천하라   (2) 청암 142 20.08.12
나의 가난은  file (2) 대장장이 181 20.08.12
사랑을 나누는 시간  file (1) 대장장이 225 20.08.12
카페는 마음의 고향 입니다   네잎크로바 115 20.08.12
욕심으로 가려진 사람의 마음   뚜르 226 20.08.12
비비추 /백승훈   뚜르 152 20.08.12
이미 거기 가있지 않겠는가?   뚜르 175 20.08.12
최영애, '그리운 향기'   독도ㅅㅏ랑 123 20.08.12
김기남, '아름다운 사람이 되고 싶다'   (2) 독도ㅅㅏ랑 134 20.08.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