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손 시린 사랑
54 산과들에 2019.12.02 11:40:07
조회 212 댓글 0 신고

이렇게 떨리는 손 끝으로 

그대의 야윈 어깨를 두드리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차고 맑은 목소리로

먼 곳에 있는 그대를 부르고 싶었습니다

 

지금 세상은 눈으로 덮히고

들판 위로 바람은 끝없이 헤어지는데

모든 죽어가는 것들의 기억을 일깨우며

이렇게 때 아닌 눈물로

세상에 내리고 싶었습니다

 

이제 모든 길은 지워지고

이미 떠나버린 그대

오랜동안 돌아올 수 없음을 알아

빈 호주머니 속 남은 손 시린 사랑을 만지작거리며

이렇게 잠든 세상의 끝에서

언제까지나 그대를 기다리고 싶었습니다

 

-김선태(겨울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직한 사랑의 시   (2) 도토리 310 21.01.11
매화꽃 어머니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31 21.01.11
진심은 통한다   (2) 강아지 189 21.01.11
행복 바이러스가 되자   (1) 강아지 164 21.01.11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강아지 172 21.01.11
나는 아버지입니다  file (8) 하양 278 21.01.11
사랑을 만나는 일은 쉽지 않아요  file (4) 하양 291 21.01.11
행운을 맞을 준비  file (4) 하양 344 21.01.11
동백꽃   (4) 러브샘 99 21.01.10
마음의 봄   (1) 러브샘 92 21.01.10
겸손하게 섬겨라   (2) 뚜르 289 21.01.10
사랑을 그저 주는 것이다   (2) 뚜르 242 21.01.10
첫사랑 / 류근   (2) 뚜르 203 21.01.10
시들지 않는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447 21.01.10
오늘 그를 위해   (1) 산과들에 164 21.01.10
혼자   (2) 산과들에 132 21.01.10
마음의 풍요   (1) 산과들에 186 21.01.10
건강한 피로   무극도율 124 21.01.10
그대, 지금 힘든가?   무극도율 157 21.01.10
인간만이 약속을 하고 산다   무극도율 129 21.01.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