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손 시린 사랑
54 산과들에 2019.12.02 11:40:07
조회 206 댓글 0 신고

이렇게 떨리는 손 끝으로 

그대의 야윈 어깨를 두드리고 싶었습니다

 

이렇게 차고 맑은 목소리로

먼 곳에 있는 그대를 부르고 싶었습니다

 

지금 세상은 눈으로 덮히고

들판 위로 바람은 끝없이 헤어지는데

모든 죽어가는 것들의 기억을 일깨우며

이렇게 때 아닌 눈물로

세상에 내리고 싶었습니다

 

이제 모든 길은 지워지고

이미 떠나버린 그대

오랜동안 돌아올 수 없음을 알아

빈 호주머니 속 남은 손 시린 사랑을 만지작거리며

이렇게 잠든 세상의 끝에서

언제까지나 그대를 기다리고 싶었습니다

 

-김선태(겨울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한 사랑   도토리 105 20.07.31
♡ 빨리 하는 사랑의 위험성   (5) 청암 178 20.07.31
정말 좋은사람   네잎크로바 124 20.07.31
사랑의 계절/김사랑   은꽃나무 132 20.07.31
U. 샤퍼, '사랑은 수수께끼'   부산까치 112 20.07.31
마틴 루터킹, '가장 중요한 사람'   부산까치 115 20.07.31
D. 호건, '당신을 사랑하겠습니다'   부산까치 116 20.07.31
천사 메시지,머루2   해맑음3 74 20.07.31
가슴 아픈 그리움은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99 20.07.31
불필요한 것들  file (2) 하양 213 20.07.31
기다림  file (2) 하양 198 20.07.31
인생의 꿈  file 하양 167 20.07.31
모릅니다/김용호   그도세상김용.. 167 20.07.30
선생님의 사랑   뚜르 207 20.07.30
떨림 /백원순   뚜르 166 20.07.30
누가 나를 위해 기도했던가?   뚜르 207 20.07.30
기적을 사야 하는데   그도세상김용.. 130 20.07.30
기도하는 손   그도세상김용.. 104 20.07.30
거지   (1) 도토리 144 20.07.30
낭만적 삶   (1) 도토리 192 20.07.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