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구부러진 길
53 산과들에 2019.11.25 16:36:12
조회 149 댓글 0 신고

나는 구부러진 길이 좋다 

구부러진 길을 가면

나비의 밥 그릇 같은 민들레를 만날 수 있고

감자를 심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날이 저물면 울타리 너머로 밥 먹으라고 부르는

어머니의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구부러진 하천에 물고기가 많이 모여 살듯이

들꽃도 많이 피고 별도 많이 드는 구부러진 길

구부러진 길은 산을 품고 마음을 품고

구불구불 간다

그 구부러진 길처럼 살아온 사람이 나는 또한 좋다

반듯한 길 쉽게 살아온 사람보다

흙투성이 감자처럼 울퉁불퉁 살아온 사람의

구불구불 구부러진 삶이 좋다

구부러진 주름살에 가족을 품고 이웃을 품고 가는

구부러진 길 같은 사람이 좋다

 

-이 준 관-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내일의 꿈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8 01:40:25
예쁜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8 01:35:15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file new 가연사랑해 9 01:32:02
시간은 사실 돈보다 더 값진 것이다   new 강아지 28 00:27:07
내가 먼저 손 내밀게   new 강아지 26 00:25:13
정떼는 준비   new 강아지 26 00:24:08
사랑보다 더 아름다운 이름  file new (1) 대장장이 162 20.02.21
낡은 등산화   new 산과들에 98 20.02.21
또 하나의 절반   new 산과들에 112 20.02.21
마음이 텅빈날   new 산과들에 110 20.02.21
기죽고 살지 말자  file new (2) 대장장이 149 20.02.21
남이 볼 땐 이해 불가!  file new (1) 104 20.02.21
가까운 거리...  file new (1) 대장장이 154 20.02.21
내가슴의 봄/이봉섭   new 새벽이슬 86 20.02.21
이제 당신을 보낼 수 있어요  file new (2) 하양 163 20.02.21
사랑의 저울질  file new (2) 하양 176 20.02.21
꾸준함이 답이다  file new 하양 173 20.02.21
겨울밤의 사랑노래   new (1) 도토리 73 20.02.21
첫사랑이기에   new 교칠지심 103 20.02.21
선물   new (1) 도토리 91 20.02.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