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런 날이 좋더라
38 가연사랑해 2019.11.25 00:41:38
조회 310 댓글 0 신고

 

약간은 흐린 듯 하고 무언가 쏟아질 것 같은

그래서 조금은 우울해지고 싶은

이런 날이 좋더라

 

향이 좋은 커피를 앞에 놓고 조금은

사치하게 여유를 부려 볼 이런 날이 좋더라.

 

맑은 날에 가려서 잊고 살았던

지난 옛 기억들을 끄집어 꺼내볼 수 있는

이런 날이 좋더라.

 

바쁜 것 접어두고 한껏 푸근하고 넉넉한 마음을

가져볼 수 있고 웬지 모든걸 품을 수 있을 것

같은 충만함이 솟아나는 이런 날이 좋더라

 

부추 넣고 감자 넣고 양파 넣고 골고루 섞어

고소한 냄새 풍기며 부침 하나 지글지글 지져서

 

세상사 질펀하게 풀어놓으며 앞집 뒷집 여인네들

모여 앉아 화기애애 해보고 싶은 이런 날이 좋더라.


 

누구에게 전화할까?

누구를 불러볼까?

어떻게들 변했을까?

어떻게들 살고 있을까?

 

그리운 향수에 젖어 빙그레 웃어볼 수 있는

이런 날이 좋더라


 

비록...

빈 둥지 같은 모습으로 불혹에 있을지라도

난 오늘의 지금 내가 너무 좋더라

 

ㅡ 좋 은 글 ㅡ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 하나만 바라보고 살겠습니다   네잎크로바 121 20.01.15
아름다운 간격   그도세상김용.. 203 20.01.15
내버려 둬라   산과들에 143 20.01.15
나는 생각하기를   산과들에 182 20.01.15
휘는 보리처럼   산과들에 91 20.01.15
생명, 살아 있음의 아름다운  file 대장장이 143 20.01.15
소중하고 귀한 연인  file (2) 대장장이 238 20.01.15
친구야 너는 아니?  file 대장장이 153 20.01.15
박노해 새 사진전- 단순하게 단단하게 단아하게   모바일등록 먹고기도하고.. 134 20.01.15
오늘  file (6) 광솔 567 20.01.15
작은 것 하나   (1) 도토리 160 20.01.15
나의 자리   (1) 도토리 147 20.01.15
동장군에게   (2) 도토리 164 20.01.15
남편의 새벽 출근   (1) 참이슬 136 20.01.15
♡ 가치 있는 인생   (6) 청암 472 20.01.15
안도현, '겨울 밤에 時 쓰기'   나비샘 123 20.01.15
장수매 /백승훈  file (2) 뚜르 122 20.01.15
민족(民族)주의 몰락  file (2) 뚜르 158 20.01.15
신비적 고통  file 뚜르 136 20.01.15
겨울바다에는 아버지가 산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45 20.01.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