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자연도서관
54 산과들에 2019.11.24 17:25:37
조회 95 댓글 0 신고

부들과 창포가 뙤약볕 아래서 

목하 독서중이다 바람 불 때마다

책장 넘기는 소리 들리고

더러는 시집을 읽는지 목소리가 창랑같다

물방개나 소금쟁이가 철없이 장난 걸어올 때에도

어깨 몇번 출렁거려 다 받아주는

싱싱한 오후, 멀리 갯버들도 목하 독서중이다

바람이 풀어놓은 수만권 책으로

설렁설렁 더위 식히는 도서관 그 한켠에선

백로나 물닭 가족이 춤과 노래 마당 펼치기도 한다

그렇게 하루가 깊어가고

나는 수시로 그 초록이야기 듣는다

그러다가 스스로 창랑의 책이 되는 늪에는

수만 갈래 길이 태어나고

아득한 엣날의 공룡들이 살아나오고

무수한 언어들이 적막 속에서 첨벙거린다

이때부터는 신의 독서 시간이다

내일 새벽에는 매우 신선한 바람이 불 것이다

자연도서관에 들기 위해서는

날마다 샛별에 마음 씻어야 한다

 

-배한봉-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섬에서   (2) 산과들에 93 20.09.12
사랑은 언제나 서툴다   (3) 산과들에 149 20.09.12
풀꽃2   (2) 산과들에 99 20.09.12
춤추는 9월의 향기  file (6) 255 20.09.12
태양의 위로   (4) 도토리 203 20.09.12
작은 자의 노래   (4) 도토리 211 20.09.12
사랑의 빛   (4) 도토리 240 20.09.12
모소 대나무처럼 기다림이 필요하다   (3) 뚜르 254 20.09.12
내가 성공한 이유   (1) 뚜르 209 20.09.12
산 /조향순   (2) 뚜르 163 20.09.12
가을 / 이정하  file (3) 대장장이 187 20.09.12
♡ 그대와 함께 있을 때   (8) 청암 195 20.09.12
가을이다  file (3) 대장장이 193 20.09.12
가슴에 담는 사랑   (1) 네잎크로바 141 20.09.12
천사의 메시지,바다와 버스   해맑음3 74 20.09.12
좋은글, '부부'   (2) 부산가람슬기 169 20.09.12
오광수, '가을햇살'   (2) 부산가람슬기 188 20.09.12
빗방울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60 20.09.12
사랑의 이분법 앞에서  file (4) 하양 214 20.09.12
혼자 가는 길  file (8) 하양 356 20.09.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