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여행
53 산과들에 2019.11.23 20:22:15
조회 76 댓글 0 신고

어느 골목 창틀에서 본 대못 하나 

집에 가져다 물잔에 기울여 세워 놓았더니

뚝뚝 녹가루를 흘리고 있다

 

식당에서 먹다 버린 키조개 껍데기

뭐라도 담겠다 싶어 집에 가져왔는데

깊은 밤 쩌억쩌억 비명 소리가 들리기에

두리번거리다 안다

물 밖에 오래 나와 있어 조개의 껍데기가 갈라지고 있

는 것을

 

나를 털면 녹 한줌 나올는지

공기로 나를 바싹 말린 뒤 내 몸을 쪼개면 쪼개지기나

할는지

 

녹가루를 받거나

갈라지는 소리를 이해하는 며칠을 겨우 보냈을 뿐인데

 

집에 다녀간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면서

이토록 마음이 어질어질한 것은 나로 인한 것인지

 

기어이는 숙제 같은 것이 있어 산다

아직 끝나지 않은 나는 뒤척이면서 존재힌다

 

옮겨놓은 것으로부터

이토록 나를 옮겨놓을 수 있다니

사는 것은 얼마나 남는 장사인가

 

-이병률-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홀로서기!   new 산과들에 22 19:58:46
이만하면 잘 사는 거죠   new 산과들에 41 19:54:18
수레 바퀴   new 산과들에 25 19:50:18
겨울연가-염인덕 / 낭송 임숙희   new 새벽이슬 15 19:39:21
첫사랑 / 임숙희   new 새벽이슬 26 19:28:56
가슴을 적시는 글   new 그도세상김용.. 60 18:01:36
그리움으로/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30 17:50:14
아픔 뒤에/ 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29 17:25:16
다시, 다시는  file new 대장장이 53 16:41:46
고통은 나쁜 생각을 한 결과다  file new 광솔 70 16:27:09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66 15:48:53
므두셀라 나무   new 교칠지심 37 15:35:53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new (1) 하양 123 14:36:11
불면의 밤  file new (1) 하양 111 14:34:08
엄마가 걷는 길  file new (1) 하양 116 14:33:03
맛과 멋  file new (4) 대장장이 75 12:55:09
발걸음 멈추는 현실!  file new 59 12:47:53
2월의 꽃피는 봄날!  file new 58 12:42:00
생의 위로   new (3) 도토리 68 10:54:59
기다림   new (2) 도토리 79 10:42: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