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가요???
16 네잎크로바 2019.11.19 09:55:11
조회 231 댓글 0 신고











어떤것이 생애의 행복일까요?



인간이란ᆢ 무얼 파괴하기 위하여 또 창조합니다.

어렸을때를 생각해 보십시요.
장난감을 갖고 싶어 간절히 조르다가도 막상 손에 쥐면 한참 갖고 놀다가 싫증이 나고 때가 되면 부셔 버리고 쳐다 보지도 않습니다.

100% 만족되는 일이 어디에 있겠는가요?


억만장자 그리스의 선박왕 오나시스(향년69세)는 무대에서 노래를 잘 부르는 마리아 칼라스에게 반해서 마리아 칼라스와 살면 얼마나 행복할까?' 라고 생각하다가 칼라스와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8년이 되기 전에 주부로서 너무 모자라고 권태가 나서 이혼하고 재클린에게 다시 장가 갔습니다.

케네디의 아내였던 재클린과 함께 살면
행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재클린과 결혼한지 일주일도 안 되어 오나시스는 "내가 실수 를 했다." 하며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파혼할 길이 없을까'하고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합니다. 그러나 재클린이 엄청난 위자료를 요구하니 이혼도 못합니다.

재클린이 한달 24억 원이나 되는 돈을 펑펑 쓰니,
오나시스는 화가 나서 혈압이 올라 갑니다.

그의 아들마저 비행기 사고로 죽습니다.
충격으로 그도 얼마 못살고 죽었습니다.

끝까지 이혼에 합의 않던 재클린은
오나시스의 엄청난 유산을 거의 차지 했지요.


"나는 인생을 헛살았다. 하나님께서 주신 축복을 쓰레기로 던지고 간다." 하며 오나시스는 가슴을 치고 후회하다 죽습니다.

천사처럼 노래를 잘 부르는 칼라스와 살아도, 최고의 여자 재클린과 살아도 후회 뿐입니다. 그들은 사회적 명성은 높았을지 몰라도 가정주부로서는 크게 미흡 했습니다.

우리는 오나시스의 체험을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습니다. 또 세기적인 미녀 양귀비나 클레오파트라와 살면 행복할까요?


아름다운 외모와 사회적인 명성도 좋지만 그저 가정살림 잘하고 따뜻이 가족들 돌볼 줄 아는 알뜻 살뜻한 주부가 최고랍니다.

평생 '갑(甲)'으로 살아온 사람들 일수록 퇴직하면,
더 외롭게 지내는 것을 종종 봅니다. 항상 대우만 받고
남들이 만나자고 하는 약속만 골라서 만났기 때문입니다.

우연히 마주친 친구와
언제 한번 만나자는 말로 돌아설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점심 약속을 잡으세요.


아니면,
그 다음날 전화나 이 메일로 먼저
연락하자고 하든지요.

안그럼
영영 사람 만날 기회를 놓치고
결국 평생 외롭게 됩니다.

보십시오.
개처럼 고생하며 살다가는 우리네 인생이랍니다.

* 아무리 천재라 하더라도 뇌기능 중 70%는 놀고 있다.
* 최고급 핸드폰 기능 중 70%는 쓸데가 없다.
* 최고급 승용차의 속도 중 70%는 불필요하다.

* 초호화 별장의 면적 70%는 비어있다.
* 사회활동의 70%는 의미없는 것이다.

* 집안의 생활용품 중 70%는 놔 두기만 하고 쓰지 않는다.
* 한평생 아무리 많은 돈을 벌어도 70%는 다른 사람에게 쓴다.
* 아무리 재벌이라 해도 죽은뒤 70%의 재산은 남이 갖는다.


결론적으로, 삶은 간단 명료합니다.


살아있을 적에 인생을 즐기십시요. 개고생만 하지 말고..
그리고 상대의 겉모습에 헛정신 팔지 마십시오.

그리고 70%는
남이 가지니 자신을 위해 쓰십시요
구름 같은 人生 Enjoy 하시길...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리워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2 01:51:24
소망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0 01:48:04
문득 그대가 그립다   new 강아지 38 00:16:38
그대는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입니다.   new 강아지 29 00:16:01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new 강아지 35 00:15:22
너의 모습  file new 대장장이 56 19.12.14
보고 싶다는 말은  file new 대장장이 45 19.12.14
사랑의 통속성   new 산과들에 38 19.12.14
사람 그리워 당신을 품에 안았더니   new 산과들에 40 19.12.14
잊는 건 한참이더군   new 산과들에 58 19.12.14
내가 사랑한 사람이  file new 대장장이 44 19.12.14
선수와 코치   new 교칠지심 68 19.12.14
[펌]부끄러워하지 말고 도전하라   new 교칠지심 67 19.12.14
창조력   new 교칠지심 49 19.12.14
찻잔속의 그대 향기(香氣)/이정희   new 새벽이슬 97 19.12.14
멀리 있기/유안진   new 그도세상김용.. 75 19.12.14
내 사랑은  file new 하양 85 19.12.14
우정 속에 피는 꽃  file new (2) 하양 144 19.12.14
겨울 꽃 이야기  file new (2) 하양 110 19.12.14
♡ 눈송이 같은 그대 ♡  file new 78 19.12.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