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
100 하양 2019.11.16 11:49:31
조회 200 댓글 0 신고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

 

그렇게 특별하다 믿었던 자신이

평범은커녕 아예 무능력하다고

느끼는 순간이 있고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설레던

이성으로부터 지루함을 느끼는 순간이 있고

분신인 듯 잘 맞던 친구로부터

정이 뚝 떨어지는 순간이 있고

소름 돋던 노래가 지겨워지는 순간이 있고

자기가 사랑하는 모든 것이 그저

짝사랑에 불과하다고 느끼는 순간도 있다

 

삶에 대한 욕망이나 야망 따위가

시들어 버리는 순간이 있는가 하면

삶이 치명적일 정도로 무의미하게

다가오는 순간 또한 있다

 

우리는 여지껏 느꼈던 평생 간직하고 싶던

그 감정은 무시한 채

영원할 것 같이 아름답고 순수하던

감정이 다 타버려 날아가는 순간에만

매달려 절망에 빠지곤 한다

 

순간은 지나가도록 약속되어 있고

지나간 모든 것은 잊혀지게 마련이다

어차피 잊혀질 모든 만사를 얹고

왜 굳이 이렇게까지

힘들어하며 사냐는 게 아니다

어차피 잊혀질 테니,

절망하지 말라는 거다.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

 

- 윈스턴 처칠 -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빵 냄새가 있는 풍경  file new 대장장이 16 16:31:16
꽃과 인생   new 도토리 29 16:05:27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날 수 있다면   new 산과들에 35 16:04:20
따뜻한 멸치 국물   new 산과들에 20 15:57:26
아무소리 없이 밀려 들어오는 배   new 산과들에 19 15:53:44
엄마   new 도토리 11 15:49:47
그곳   new 도토리 17 15:49:06
[오늘의 명언]타협의 위험성을 알려 주는 명언 4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37 14:32:19
눈의 시인  file new 대장장이 60 12:06:22
들어주는 것으로 충분하다  file new (1) 하양 75 11:40:38
나무가 있는 풍경  file new (1) 하양 59 11:37:57
들꽃 이야기  file new (1) 하양 51 11:33:17
눈이 내리는 날  file new 대장장이 74 10:09:14
가슴에 남는 사람   new 네잎크로바 84 09:56:10
오늘을 사랑하자  file new shffo10 93 09:43:44
오광수, '비오는 밤'   new 나비샘 45 09:23:54
오광수, '겨울이 들려주는 노래'   new 나비샘 60 09:23:50
오광수, '겨울에 읽는 하얀 편지'   new 나비샘 52 09:23:45
습관 때문에  file new 뚜르 129 07:41:01
독도에서는 갈매기도 모국어로 운다 /강문숙  file new 뚜르 123 07:40: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