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뒷맛이 씁쓸하지 않은
54 산과들에 2019.11.14 20:27:48
조회 96 댓글 0 신고

아침에 가장 늙었고 

저녁이면 다시 젊어져

 

어둠이 눈꺼풀을 덮는 밤이면

어, 어린애가 되어

옛날의 동산에 올라가

꿈이 있던 자리를 더듬는다

 

산딸기를 찾아 헤매는 동안은

두렵지 않았지

왜 늦었냐는 엄마의 잔소리도

시계 소리도 들리지 않았지

 

내 놀던 옛동산에서 내려와

꿈이 깨진 뒤에도

살아서 비겁한 밥을 먹으며

어딘가 뒷맛이 씁쓸하지 않은

 

내 몫의 달콤한

산딸기가 남아 있을 것 같아

숨어서 눈을 반짝이는

 

순진무구가 이 세계를

지탱해왔어

 

-최영미-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안개   산과들에 56 20.07.05
두레박질   도토리 75 20.07.05
숭늉같이   도토리 72 20.07.05
나무가 살아가는 법   도토리 122 20.07.05
~+★* 7월의 편지를 씁니다! *☆+~  file 113 20.07.05
부부의 꽃 황혼에   네잎크로바 143 20.07.05
수의(壽衣)에는 포켓이 없다   뚜르 239 20.07.05
고난과 역경   뚜르 229 20.07.05
탑승 거부 - 조재형   뚜르 183 20.07.05
나한테만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67 20.07.05
고독만큼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31 20.07.05
끌리는 사람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84 20.07.05
문제의 원인을 밖에서 찾지 말라   해맑음3 80 20.07.05
행복해진다는 것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4 20.07.05
삶의 뒤안길에서  file (4) 하양 233 20.07.05
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file (4) 하양 227 20.07.05
누군가에게 안겨줄 가능성  file (4) 하양 219 20.07.05
꽃비 내리는 날에   (2) 강아지 117 20.07.05
꿈꾸는 아침   (2) 강아지 127 20.07.05
동행   (2) 강아지 118 20.07.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