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산의 시간
32 자몽 2019.11.14 20:18:42
조회 69 댓글 0 신고

 

우산의 시간



엄마를 따라간 그날, 공장에는 두 개의 문이 있었다

왼쪽을 열면 정오의 해가,
오른쪽을 열면 구름이 내걸리고

심장 쪽을 믿는 엄마가 왼쪽 문을 열자
구름을 숨긴 포자들이 날아들었다
섶다리 밀려온 수상한 기미가 함께 떠다녔다

검은 하늘은 자주 무너졌다
손잡이 망가진 아버지는 사진 속에서만 웃었다

꽃무늬 양산을 내던지고
우산공장으로 출근한 엄마
챙 좁은 우산 같은 월급 속으로 뛰어든 우리는
젖은 서로의 어깨를 쓸어주었다

지붕에 대못이 박히는 시간
살이 부러진 여름은 길에 나뒹굴고
구멍 난 하늘이 방 안 양동이 속으로 뛰어내렸다
구름 사촌이었던 우리는 퐁, 퐁, 리듬에 맞춰 잠이 들었다

정오의 해를 찾아 나선 부도난 양산의 계절
먹구름 몰래 펼쳐 든 웃음에서
녹슨 쇳소리가 났다


- 최연수, 시 '우산의 시간'


우산과 양산. 각기 기능은 달라도 외부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비를 비하든, 햇빛을 피하든
서로의 우산이나 양산이 되어주는 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색의향기]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펌]작은 것에 소홀하면 큰 것을 잃습니다   교칠지심 133 19.12.06
그대를 만난 뒤...   교칠지심 152 19.12.06
[오늘의 좋은글]돈은 없어도 돈 지키는 꿀팁들!  file 책속의처세 117 19.12.06
따스한 웃음을  file 대장장이 139 19.12.06
나는 황야를 본 적이 없다 / 에멜리 디킨슨  file 뚜르 98 19.12.06
히말라야 셰르파   뚜르 75 19.12.06
마음을 가꾸면 겉 모습도 아름답다  file 뚜르 167 19.12.06
흑백으로 남아 있는 추억  file (1) 대장장이 144 19.12.06
사랑하고 싶다  file (2) 하양 165 19.12.06
그대 나에게  file 하양 153 19.12.06
12월의 애상  file (2) 하양 159 19.12.06
첫눈 내리는 날 /이대의 (낭송 : 차재완)   새벽이슬 54 19.12.06
후회없이 살 수만 있다면   네잎크로바 181 19.12.06
시인의 사랑   산과들에 78 19.12.06
지독한 그리움   산과들에 96 19.12.06
사랑과 고독   산과들에 116 19.12.06
♡ 생명보다 훨씬 큰 가치   (2) 청암 207 19.12.06
홍적기의 새들/나희덕   그도세상김용.. 43 19.12.06
성낙희, '겨울'   나비샘 100 19.12.06
류시화, '겨울의 구름들 3'   나비샘 94 19.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