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 어머니
100 뚜르 2019.11.14 15:46:19
조회 136 댓글 0 신고

 

옛날에 효성이 아주 지극한 사람이 있었는데 어찌 그리 효심이 깊을 수 있는지

마을 사람들이 찾아가 보니 마침 노모가 아들의 발을 씻겨주고 있었다고 하지요.

사람들은 아들이 어머니 발을 씻겨드리기는커녕 어찌 늙은 어미한테

젊은 아들이 더러운 발을 내맡기고 있으며 더구나 그런 사람을 어떻게 효자라

할 수 있냐며 분개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효심이란 결국 부모님이 원하는 것을 하시게 해서

마음을 편케 해드리는 것이라는 게 이야기의 결론입니다.

 

우리 어머님이 산해진미나 호사스런 치장을 원하셨다면

자식들의 효도가 좀 더 쉽고 생색도 났을 텐데 안타깝게도

우리 어머님은 옛날이야기 속 효자 어머님이십니다.

남편은 하는 수 없이 번번이 더러운 발을 어머님께 내밀어야 하고요.

어떤 땐 어머니의 요구가 좀 지나쳐 남편이 약간 짜증을 낼 때가 있지만

그래도 이내 수그러듭니다.

예를 들어 밥상에 좀 색다른 찬이 오르면 어머님은 우리들 앞에 찬그릇을

옮겨 놓으시고 우리는 다시 어머님 앞으로 놓아 드리느라

찬그릇이 빙글빙글 돌기 일쑤입니다.

물론 어머님이 늘 이겨서 당신은 젓가락을 대는 시늉만 하시고

실제로는 우리가 다 먹어야 합니다.

오늘 저녁 밥상에서도 그랬습니다.

 

올해 어머님은 85, 저하고는 띠동갑이십니다.

아무리 건강하셔도 연로하신 연세임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어머님에 대해 남편과 저의 마음이 어떻게 같을 수 있겠습니까만

저러다 그냥 돌아가시면 자식들 마음에 못이 박히는 건데

그걸 어머님은 도대체 알기는 하시는 걸까 하고 속이 상할 때가 많습니다.

 

- 신아연 / 자유칼럼에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왜소행성 134340 /전욱진   new 36쩜5do시 10 08:46:14
줄 타는 옷 /전욱진   new 36쩜5do시 8 08:44:54
안테나 / 전욱진   new 36쩜5do시 15 08:44:26
♡ 만족할 줄 아는 사람   new 청암 23 07:55:00
지붕 /박형준  file new 뚜르 51 06:36:08
지역화폐  file new 뚜르 53 06:32:06
세상을 바꾸는 사람   new 뚜르 62 06:28:07
왜 나만 아픈가  file new 테크닉교수 32 06:27:34
인생 뭐 있어  file new 테크닉교수 33 06:25:29
내게 작은 행복이 있다면   new 네잎크로바 47 06:24:00
한 번 좋아 하면 끝까지  file new 테크닉교수 34 06:22:01
마음의 꽃을 당신에게   new 그도세상김용.. 44 05:15:37
화조도/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14 05:09:17
마지막 편지/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22 04:55:11
김숙경, '봄'   new 나비샘 47 04:09:55
박용래, '봄'   new 나비샘 54 04:09:49
신경림, '봄'   new 나비샘 52 04:09:43
사월 소묘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5 03:03:41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new 해맑음3 51 01:03:26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new 강아지 57 00:28:4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