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순리 /박종영
100 뚜르 2019.11.14 15:46:09
조회 116 댓글 0 신고

 

바람이 무슨 소리를 내며 호들갑이더냐
꽃은 피면서 피었다고 말을 숨기더냐
서럽게 진다고 눈물 소리 들어본 일 있었더냐

산들거리는 가을이
단풍 진 언덕을 넘으면서
숨 가쁘다고 노여워하더냐

오늘,
소중하게 열린 들녘에 가서
정성 어린 손으로 만져 주기를 원하는
구절초 한 무리 봉봉한 가슴 만지려다가
토라진 입술에 손을 물리고 말았네.

늦은 감은 있었으나
그때,
산맥 같은 가슴에 사랑의 순리로 그리움을 심고 오니
수줍은 마음이 콩콩거린다.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가 살아가는 법   도토리 122 20.07.05
~+★* 7월의 편지를 씁니다! *☆+~  file 113 20.07.05
부부의 꽃 황혼에   네잎크로바 143 20.07.05
수의(壽衣)에는 포켓이 없다   뚜르 239 20.07.05
고난과 역경   뚜르 229 20.07.05
탑승 거부 - 조재형   뚜르 183 20.07.05
나한테만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67 20.07.05
고독만큼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31 20.07.05
끌리는 사람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84 20.07.05
문제의 원인을 밖에서 찾지 말라   해맑음3 80 20.07.05
행복해진다는 것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4 20.07.05
삶의 뒤안길에서  file (4) 하양 233 20.07.05
나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file (4) 하양 225 20.07.05
누군가에게 안겨줄 가능성  file (4) 하양 219 20.07.05
꽃비 내리는 날에   (2) 강아지 117 20.07.05
꿈꾸는 아침   (2) 강아지 127 20.07.05
동행   (2) 강아지 118 20.07.05
사랑의 보약   (1) 무극도율 178 20.07.04
보리수가 있는 집 / 원숙희  file (1) 호야네집 146 20.07.04
기다림의 무게   (1) 산과들에 142 20.07.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