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순리 /박종영
100 뚜르 2019.11.14 15:46:09
조회 100 댓글 0 신고

 

바람이 무슨 소리를 내며 호들갑이더냐
꽃은 피면서 피었다고 말을 숨기더냐
서럽게 진다고 눈물 소리 들어본 일 있었더냐

산들거리는 가을이
단풍 진 언덕을 넘으면서
숨 가쁘다고 노여워하더냐

오늘,
소중하게 열린 들녘에 가서
정성 어린 손으로 만져 주기를 원하는
구절초 한 무리 봉봉한 가슴 만지려다가
토라진 입술에 손을 물리고 말았네.

늦은 감은 있었으나
그때,
산맥 같은 가슴에 사랑의 순리로 그리움을 심고 오니
수줍은 마음이 콩콩거린다.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 산사에서/김옥준   그도세상김용.. 45 19.12.04
어떤 그물  file 대장장이 105 19.12.04
눈 오는 밤에 / 임은숙  file 행운초 200 19.12.04
개울 길을 따라  file 대장장이 75 19.12.04
2019년 12월 마지막 달력  file 259 19.12.04
가장 아름다운 여인   산과들에 169 19.12.04
아름다운 사랑   산과들에 147 19.12.04
사랑의 상처   산과들에 104 19.12.04
불행을 행복으로 바꾸는 기술  file (2) 하양 357 19.12.04
여자의 무기  file (4) 하양 417 19.12.04
보고 싶고 그리워도  file 하양 192 19.12.04
사랑의 소원   (1) 도토리 93 19.12.04
나의 소원   (1) 도토리 110 19.12.04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네잎크로바 144 19.12.04
에너지 공장   교칠지심 115 19.12.04
[펌]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   교칠지심 103 19.12.04
'첫 눈에 반한다'   교칠지심 123 19.12.04
♡ 세상의 중심에 서라   (2) 청암 209 19.12.04
오수인, '우리 힘내요'   나비샘 129 19.12.04
김인숙, '내 삶의 겨울에는'   나비샘 175 19.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