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몰약처럼 비는 내리고
9 대장장이 2019.11.14 07:13:44
조회 146 댓글 2 신고

 

                                       몰약처럼 비는 내리고 

 

 

                                      뿌리뽑힌 줄도 모르고 나는  

                                      몇 줌 흙을 아직 움켜쥐고 있었구나 

                                      자꾸만 목이 말라와 

                                      화사한 꽃까지 한무더기 피웠구나

                                      그것이 스스로를 위한 弔花 인 줄도 모르고

 

                                      오늘밤 무슨 몰약처럼 밤비가 내려 

                                      시들어가는 몸을 씻어내리니 

                                      달게 와닿는 빗방울마다 

                                      너무 많은 소리들이 숨쉬고 있다 

 

                                      내 눈에서 흘러내린  붉은 진물이 

                                      낮은 흙 속에 스며들었으니 

                                      한 삼일은 눈을 뜨고 있을 수 있겠다 

 

                                      저기 웅크린 채 비를 맞는 까치는 

                                      무거워지는 날개만큼 말이 없는데 

                                      그가 다시 가벼워진 깃을 털어 날아갈 무렵이면 

                                      나도 꾸벅거리며 밤길을 걸어갈 수 있겠다 

 

                                     고맙다 비야. …… 고맙다.…… 고맙다.……

 

 

                                                                                - 나희덕『어두워진다는 것』중에서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가 부르시면 – 권지숙  file new 뚜르 9 08:33:05
굿가이 콤플렉스(Good Guy Complex)  file new 뚜르 14 08:33:01
마음의 정원  file new 뚜르 15 08:32:57
♡ 매일 감사하는 시간을 가져라   new 청암 26 08:12:48
雪 夜  file new (1) 대장장이 10 07:50:09
아레나, '영원히 들어도 좋은 글'   new 나비샘 37 06:31:36
윌리엄 베너드, '나폴레옹의 마지막 실패'   new 나비샘 32 06:31:31
이안 시모어, '긍정적 자부심을 가꾸는 7 가지 지혜'   new 나비샘 28 06:31:24
우리의 사랑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4 01:20:15
인생의 세가지 여유로움  file new 가연사랑해 41 01:17:56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 것  file new 가연사랑해 49 01:12:37
술과 사랑   new 강아지 29 00:18:01
행복을 담을 수 있는 그릇   new 강아지 54 00:17:20
첫 마음   new 강아지 36 00:16:41
빵 냄새가 있는 풍경  file new 대장장이 85 19.12.13
꽃과 인생   new 도토리 85 19.12.13
어느날 당신과 내가 만날 수 있다면   new (1) 산과들에 114 19.12.13
따뜻한 멸치 국물   new 산과들에 58 19.12.13
아무소리 없이 밀려 들어오는 배   new 산과들에 55 19.12.13
엄마   new 도토리 38 19.12.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