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27 교칠지심 2019.11.13 09:53:29
조회 111 댓글 0 신고

 

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낮에는 밭에서 농사일에 매진하고
밤에는 문해(文解) 교실에서 글을 배우며
주경야독하는 초보 시인의 시(詩)입니다.

초등학생이 쓴 것처럼 삐뚤어진 글씨지만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 한글을 대하는 마음
그리고 그 시선과 마음을 표현하는 기교가
매우 뛰어나고 따뜻한 훌륭한 시입니다.

이 훌륭한 시보다 더 놀라운 것은
작가 정을순 씨는 80세를 넘겨서야
한글을 배우기 시작한 할머니라는 것입니다.

단 한 개의 글자도 읽지 못했던 세월,
그 세월 끝에 글을 배우고 주변을 바라보니
한글에 둘러싸여 살아왔음을 깨닫게 된
감동과 기쁨이 절묘하게 표현된 이 시는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실시한 대국민 투표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80년의 세월 동안 할머니의 마음에
무엇이 채워져 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한 마음속에 한글 하나가 더해지자
이렇게 아름다운 깨달음으로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당신의 마음속에 그 어떤 아름답고
귀한 것이 들어있는지 당신 자신조차
깨닫지 못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팔순 넘긴 시인 할머니도 찾을 수 있었던
그것을 찾기 위해 노력해 봅시다.
노력에는 한계가 없습니다.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내가 행복한 이유  file new 대장장이 21 10:15:50
생애 최고의 여행을 떠나다   new (1) 뚜르 21 10:03:02
노년을 폄훼하지 말라  file new (1) 뚜르 27 10:02:59
부부싸움의 원칙을 지키자!  file new 뚜르 23 10:02:14
삶의 잔잔한 행복   new (1) 네잎크로바 24 09:55:38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file new 가연사랑해 33 09:23:46
겨울그리고가을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21 09:20:22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file new (1) 가연사랑해 30 09:14:40
가을과 함께 떠난 당신  file new 하양 21 09:00:16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file new (1) 가연사랑해 38 08:56:12
나 그대에게 가는 길이  file new 하양 27 08:45:14
기차가 기적을 울리는 이유  file new 하양 33 08:44:27
♡ 서로를 존중하고 존경하는 마음   new (2) 청암 42 08:02:30
어떤 하루  file new (2) 대장장이 96 05:20:10
그리워지는 시절  file new (2) 대장장이 92 04:05:39
박노해, '그해 겨울나무 1'   new 나비샘 59 03:38:16
박노해, '그해 겨울나무 2'   new 나비샘 49 03:38:12
박노해, '그해 겨울나무 3'   new 나비샘 47 03:38:08
연잎밥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1 02:05:27
조금 부족한 듯이   new 강아지 68 00:09: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