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28 교칠지심 2019.11.13 09:53:29
조회 120 댓글 0 신고

 

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낮에는 밭에서 농사일에 매진하고
밤에는 문해(文解) 교실에서 글을 배우며
주경야독하는 초보 시인의 시(詩)입니다.

초등학생이 쓴 것처럼 삐뚤어진 글씨지만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 한글을 대하는 마음
그리고 그 시선과 마음을 표현하는 기교가
매우 뛰어나고 따뜻한 훌륭한 시입니다.

이 훌륭한 시보다 더 놀라운 것은
작가 정을순 씨는 80세를 넘겨서야
한글을 배우기 시작한 할머니라는 것입니다.

단 한 개의 글자도 읽지 못했던 세월,
그 세월 끝에 글을 배우고 주변을 바라보니
한글에 둘러싸여 살아왔음을 깨닫게 된
감동과 기쁨이 절묘하게 표현된 이 시는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실시한 대국민 투표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습니다.





80년의 세월 동안 할머니의 마음에
무엇이 채워져 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한 마음속에 한글 하나가 더해지자
이렇게 아름다운 깨달음으로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당신의 마음속에 그 어떤 아름답고
귀한 것이 들어있는지 당신 자신조차
깨닫지 못하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팔순 넘긴 시인 할머니도 찾을 수 있었던
그것을 찾기 위해 노력해 봅시다.
노력에는 한계가 없습니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격려는 영혼의 산소다  file new 광솔 6 15:39:21
내가 당신에게   new 그도세상김용.. 24 13:58:43
벗 하나 있었으면  file new 대장장이 41 13:03:21
끊어진 길 앞에서  file new 대장장이 44 11:34:21
~+* 소서 여름날의 향기 *+~  file new 48 11:06:11
한 여름날  file new (1) 대장장이 68 10:49:56
꽃 보듯   new 도토리 33 10:28:22
바람의 집   new 도토리 23 10:27:00
밤 노래   new 도토리 17 10:25:30
♡ 스무 살 더욱 단단해질   new 청암 41 07:57:22
상실은 새로운 기회입니다   new 뚜르 159 07:43:14
칸나에 전깃불 들어온 날   new 뚜르 93 07:43:08
말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 김교복   new 뚜르 123 07:43:05
당신이라서   new 테크닉조교 90 06:37:55
늘 그자리에서   new 테크닉조교 88 06:36:41
나는   new 테크닉조교 62 06:35:21
잘 익은 곡식이 고개를 숙이게 마련입니다   new 네잎크로바 56 06:20:58
비만 오면   new 작은너울 41 06:11:51
유미성, '등돌린 사랑조차 아름다운 건'   new 컬쳐쇼크 86 04:47:35
유동범, '사랑보다 큰 선물은 없습니다'   new 컬쳐쇼크 95 04:4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