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서늘함
100 하양 2019.11.06 10:44:47
조회 144 댓글 0 신고

 

 

서늘함

 

주소 하나 다는데

큰 벽이 필요 없다.

 

지팡이 하나 세우는데

큰 뜰이 필요 없다.

 

마음 하나 세우는데야

큰 방이 왜 필요한가

 

언 밥 한 그릇 녹이는 사이

쌀 한 톨만 한 하루가 지나간다.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를 생각한다.

 

나이 먹는 것과 사람다움과는

별 상관이 없는 것 같다.

 

관성대로 살다가는

삶이 누추해질 뿐이다.

 

젊어서는 패기였어도

늙어서는 주책이 된다.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건

무엇을 뜻하는 걸까.

 

덜어내고

덜어낼 일이다.

 

서늘해질 일이다.

 

- 신달자 -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고도를 기다려'   교칠지심 76 19.11.23
[펌]이제는 혼자가 아닙니다   교칠지심 118 19.11.23
내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   교칠지심 63 19.11.23
난 그대를 만날때보다  file (1) 가연사랑해 165 19.11.23
때로는 멀리, 때로는 가까이  file (1) 가연사랑해 193 19.11.23
우두커니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32 19.11.23
내 인생의 오후는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73 19.11.23
기분좋은 아침입니다.   강아지 168 19.11.23
마지막까지 내곁에 남는사람   새벽이슬 118 19.11.22
사람의 자리   산과들에 105 19.11.22
사람   산과들에 73 19.11.22
살림   산과들에 63 19.11.22
한 사람/최봄샘   그도세상김용.. 96 19.11.22
최영미 시 모음 3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115 19.11.22
산사 (山寺) - 박소룡   새벽이슬 84 19.11.22
낙엽의 유언   (1) 도토리 119 19.11.22
겨울이 되면 흑백 풍경  file (1) 142 19.11.22
인생길   (1) 도토리 144 19.11.22
오늘은 21번째 절기 소설(小雪)  file (1) 151 19.11.22
혼자보다는 둘이 더 나은가 봅니다  file (2) 하양 234 19.11.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