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성장
54 산과들에 2019.11.05 15:43:21
조회 90 댓글 0 신고

 바다가 가까워지자 어린 강물은 엄마 손을 더욱 꼭 그러쥔 

채 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그만 거대한 파도의 뱃속으로

뛰어드는 꿈을 꾸다 엄마 손을 아득히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

래 잘 가거라 내 아들아. 이제부터는 크고 다른 삶을 살아야 

된단다. 엄마 강물은 새벽 강에 서린 몸을 한번 뒤채고는 오리

처럼 곧 순한 머리를 돌려 반짝이는 은어들의 길을 따라 산골

로 조용히 돌아왔습니다

 

--이시영-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중요한 일   김용수 142 20.08.04
기쁨을 주는 삶   새벽이슬 206 20.08.04
[오늘의 좋은글] 재테크만으로 은퇴준비?  file 책속의처세 84 20.08.04
비 온 뒤 맑게 갠 하늘   뚜르 271 20.08.04
꿈꾸는 보라   (2) 뚜르 212 20.08.04
꽃을 안치다 /김효선   뚜르 154 20.08.04
추억의 자리   은꽃나무 89 20.08.04
당신의 오늘이 빛나길   은꽃나무 175 20.08.04
그런 사람이 있어요   은꽃나무 123 20.08.04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4) 청암 210 20.08.04
지혜의 보석상자   네잎크로바 138 20.08.04
이정하, '씻은 듯이 아물 날'   부산까치 103 20.08.04
이정하, '그대가 생각났습니다'   부산까치 147 20.08.04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2) 해맑음3 95 20.08.04
장미 한 송이 보고 싶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9 20.08.04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9 20.08.04
엄마 마음  file 하양 157 20.08.04
그대에게  file (2) 하양 183 20.08.04
각박하지도 넘치지도  file (2) 하양 284 20.08.04
이상한 곳/홍일표   (1) 36쩜5do시 76 20.08.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