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성장
53 산과들에 2019.11.05 15:43:21
조회 80 댓글 0 신고

 바다가 가까워지자 어린 강물은 엄마 손을 더욱 꼭 그러쥔 

채 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그만 거대한 파도의 뱃속으로

뛰어드는 꿈을 꾸다 엄마 손을 아득히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

래 잘 가거라 내 아들아. 이제부터는 크고 다른 삶을 살아야 

된단다. 엄마 강물은 새벽 강에 서린 몸을 한번 뒤채고는 오리

처럼 곧 순한 머리를 돌려 반짝이는 은어들의 길을 따라 산골

로 조용히 돌아왔습니다

 

--이시영-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런 사람 하나 있으면 좋겠습니다  file shffo10 221 19.12.02
노력하는 재능   뚜르 110 19.12.02
후회를 줄이는 일  file 뚜르 227 19.12.02
12월, 우리는 /임영준  file 뚜르 147 19.12.02
구구절절 지당하신 말씀   네잎크로바 147 19.12.02
[펌]고통은 지나가지만, 아름다움은 남는다   교칠지심 116 19.12.02
꿈을 뛰어넘는 꿈   교칠지심 121 19.12.02
가수 이선희가 부를 절정의 노래   교칠지심 120 19.12.02
♡ 노력과 열정   (5) 청암 274 19.12.02
그대를 사랑하기에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07 19.12.02
어느날 문득  file (1) 가연사랑해 229 19.12.02
보고픈 사람이 있거든...  file (1) 가연사랑해 172 19.12.02
- 12월은 -  file ㅎГ얀그ㄹi.. 318 19.12.02
여보! 사랑합니다  file (1) 가연사랑해 178 19.12.02
감정 다스리기   강아지 170 19.12.02
내 남은 생의 목표가 있다면   강아지 165 19.12.02
걸림 없는 자유로운 삶   강아지 148 19.12.02
가을 선물/선미숙   그도세상김용.. 93 19.12.01
구석들이 벗어난 구석   자몽 74 19.12.01
등꽃   자몽 55 19.12.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