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홍매화 겨울나기
53 산과들에 2019.11.04 22:02:14
조회 65 댓글 0 신고

그해 겨울 유배 가던 당신이 잠시 바라본 홍매화 

흙 있다고 물 있다고 아무데나 막 피는 게 아니라

전라도 구례 땅 화엄사 마당에만 핀다고 하는데

대웅전 비로자나불 봐야 뿌리를 내린다는데

나는 정말 아무데나 막 몸을 부린 것 같아

그때 당신이 한 겨울 홍매화 가지 어루만지며

뭐라고 하셨는지

따뜻한 햇살 내린다고

단비 적신다고

아무데나 제 속내 보이지 않는다는데

꽃만 피었다 갈 뿐

열매 같은 건 맺을 생각도 않는다는데

나는 정말 아무데나 내 알몸 다 보여주고 온 것 같아

매화 한떨기가 알아버린 육체의 경지를

나 이렇게 오래 더러워졌는데도

도무지 알 수 없는 것 같아

수많은 잎 매달고 언제까지 무성해지려는 나

열매 맺지 않으려고

잎 나기도 전에 꽃부터 피워올리는

홍매화 겨울나기 따라갈 수 없을 것 같아

 

-최영철-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낙엽끼리 모여산다   산과들에 127 19.11.28
가을문안   산과들에 105 19.11.28
초심을 잃지 말자  file (2) 하양 240 19.11.28
겨울나무  file (2) 하양 166 19.11.28
속마음  file 하양 184 19.11.28
이별이 아쉬운 가을아!  file 129 19.11.28
계절 따라 대자연의 만남!  file 90 19.11.28
겨울 속으로  file (2) 솔새 193 19.11.28
때가 아닐 뿐   (1) 네잎크로바 143 19.11.28
♡ 내일로 연기하지 마라   (4) 청암 201 19.11.28
정우경, '눈물 한 방울'   나비샘 97 19.11.28
아이에게 남은 희망   (4) 뚜르 298 19.11.28
가을 끝자락에서 /김용호  file (4) 뚜르 299 19.11.28
운을 부르는 두 가지  file (2) 뚜르 492 19.11.28
난 꼭 그대와 사랑을 하고 싶어요  file 가연사랑해 216 19.11.28
편안한 사람이 당신이길  file 가연사랑해 244 19.11.28
그대의 사랑에 감동합니다  file 가연사랑해 203 19.11.28
고독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47 19.11.28
낙엽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28 19.11.28
♧ 내겐 그윽한 향기 같은 느낌   (2) Blueming 776 19.1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