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온돌방
54 산과들에 2019.11.04 21:58:16
조회 128 댓글 0 신고

할머니는 겨울이면 무를 썰어 말리셨다 

해 좋을 땐 마당에 마루에 소쿠리 가득

궂은날엔 방 안 가득 무 향내가 났다

우리도 따순 데를 골라 호박씨를 늘어놓았다

실겅엔 주렁주렁 메주 뜨는 냄새 쿰쿰하고

윗목에선 콩나물이 쑥쑥 자라고

아랫목 술독엔 향기로운 술이 익어가고 있었다

설을 앞두고 어머니는 조청에 버무린

쌀 콩 깨 강정을 한방 가득 펼쳤다

문풍지엔 바람 쌩쌩 불고 문고리는 쩍쩍 얼고

아궁이엔 지긋한 장작불

등이 뜨거워 자반처럼 이리저리 몸을 뒤집으며

우리는 노릇노릇 토실토실 익어갔다

그런 온돌방에서 여물게 자란 아이들은

어느 먼 날 장마처럼 젖은 생을 만나도

아침 나팔꽃처럼 금세 활짝 피어나곤 한다

아, 그 온돌방에서

세월을 잊고 익어가던 메주가 되었으면

한 세상 취케 만들 독한 밀주가 되었으면

아니아니 그보다

품어주고 키워주고 익혀주지 않는 것 없던

향긋하고 달금하고 쿰쿰하고 뜨겁던 온돌방이었으면

 

-조향미-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판사의 명판결   뚜르 137 20.03.28
저 별까지는 가야지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23 20.03.28
봄비, 그리고 간이역   모바일등록 곽춘진 82 20.03.28
봄ㆍ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63 20.03.28
사랑해서 이토록 아프다면   강아지 95 20.03.28
  강아지 57 20.03.28
부모와 자식의 거리   강아지 92 20.03.28
별님 바라기(자작)  file 모바일등록 엄지 107 20.03.27
되어감의존재 인간  file (1) 김하운 130 20.03.27
다시 산에 와서  file (4) 하양 214 20.03.27
좁은 길  file (4) 하양 215 20.03.27
바람  file (4) 하양 188 20.03.27
그늘   (1) 도토리 123 20.03.27
길 위의 인생   (1) 도토리 137 20.03.27
이슬 이야기   (1) 도토리 127 20.03.27
인연(人緣)이란   (1) 무극도율 280 20.03.27
아버지의 그늘  file 대장장이 123 20.03.27
나눔과 배려의 문화   (1) 무극도율 127 20.03.27
우리가 살아감에 있어서   무극도율 151 20.03.27
바람이 하는 말  file 대장장이 183 20.03.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