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온돌방
53 산과들에 2019.11.04 21:58:16
조회 124 댓글 0 신고

할머니는 겨울이면 무를 썰어 말리셨다 

해 좋을 땐 마당에 마루에 소쿠리 가득

궂은날엔 방 안 가득 무 향내가 났다

우리도 따순 데를 골라 호박씨를 늘어놓았다

실겅엔 주렁주렁 메주 뜨는 냄새 쿰쿰하고

윗목에선 콩나물이 쑥쑥 자라고

아랫목 술독엔 향기로운 술이 익어가고 있었다

설을 앞두고 어머니는 조청에 버무린

쌀 콩 깨 강정을 한방 가득 펼쳤다

문풍지엔 바람 쌩쌩 불고 문고리는 쩍쩍 얼고

아궁이엔 지긋한 장작불

등이 뜨거워 자반처럼 이리저리 몸을 뒤집으며

우리는 노릇노릇 토실토실 익어갔다

그런 온돌방에서 여물게 자란 아이들은

어느 먼 날 장마처럼 젖은 생을 만나도

아침 나팔꽃처럼 금세 활짝 피어나곤 한다

아, 그 온돌방에서

세월을 잊고 익어가던 메주가 되었으면

한 세상 취케 만들 독한 밀주가 되었으면

아니아니 그보다

품어주고 키워주고 익혀주지 않는 것 없던

향긋하고 달금하고 쿰쿰하고 뜨겁던 온돌방이었으면

 

-조향미- 

3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 담은 커피  file (2) 하양 250 20.01.12
소중한 사랑만  file (2) 하양 272 20.01.12
가슴에 묻어둔 사랑   상머슴 141 20.01.12
조개구이 집에서   산과들에 73 20.01.11
  산과들에 53 20.01.11
구부러진 길   산과들에 88 20.01.11
겨울 바다  file (2) 솔새 162 20.01.11
버찌 / 전선용   (1) 뚜랑이 67 20.01.11
계단을 닦으며 / 강시연   (2) 뚜랑이 101 20.01.11
바람의 시 / 이해인   (1) 뚜랑이 126 20.01.11
♡ 커피 한 잔 할까요? ♥  file (4) 233 20.01.11
난 이런 날이 좋더라   (1) 네잎크로바 169 20.01.11
이슬은 오래가지 않는다   (2) 도토리 108 20.01.11
나는 그를 좋아합니다  file (4) 대장장이 243 20.01.11
그대가 내게로 오는 날까지  file (3) 대장장이 243 20.01.11
만남   (4) 도토리 135 20.01.11
같은 꿈을 꾸다  file (2) 대장장이 175 20.01.11
♡ 정 많은 사람   (8) 청암 352 20.01.11
처음 초원을 본 젖소   (2) 뚜르 149 20.01.11
사실 그럴 수도 있습니다  file (2) 뚜르 182 20.01.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