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골버스의 기다림
13 김용수 2019.11.04 16:26:49
조회 139 댓글 0 신고

시골버스의 기다림


오래전 어느 시골길 허름한 버스정류장에는
한 번 버스를 놓치면 다음 버스를
몇 시간이고 기다려야 했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그런 시골길을 달리던
버스 앞에 군인이 손을 흔들고 서 있었습니다.
버스 정류장도 아닌데 버스 기사는 흔쾌히
버스를 세워 군인을 태웠고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뜨거운 태양에 달궈질 대로 달궈져
찜통 같은 버스가 다시 출발해야 하는데
버스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더위에 슬슬 짜증이 난 승객들은
버스 기사에게 출발하자고 재촉했지만
버스 기사는 "저기..." 하며
눈으로 창밖을 가리켰습니다.

모두가 버스 기사의 눈을 따라 시선을 옮겼는데,
여인 한 명이 버스를 향해 열심히 뛰어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여인은 어린 아기를 업고 있었습니다.
저렇게 열심히 뛰어오는데, 버스가 출발하면
얼마나 허망할까 하는 생각에 승객들은 여인을
기다려 주기로 했습니다.

뜨거운 날씨에 에어컨도 없는 그 시절 버스에서
땀을 흘리는 승객들은 손부채를 흔들면서
아무 불평 없이 여인을 기다렸습니다.

그러길 몇 분 후, 여인이 도착했는데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버스 창문만
물끄러미 계속 바라보는 것이었습니다.
버스 기사가 타라고 말했지만,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창문을 통해 먼저 탄
군인에게 말했습니다.

"가족 걱정하지 말고 몸성히
잘 다녀오세요."

아쉬움과 사랑스러움이 듬뿍 담긴
여인의 말에 군인도 답했습니다.

"날씨도 더운데 힘들게 여기까지 왜 왔나.
걱정하지 말고 내 건강히 잘 다녀올게."

이 광경을 보고 있던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도 짜증도 내지 않았습니다.
그저 조용히 유쾌한 웃음으로
화답했습니다.


지금은 예전과는 다르게 시간이 갈수록
더 빠르고 더 편해져 가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버스에는 언제나
에어컨이 켜져 있고, 정해진 시간에 맞춰
버스를 탈 수 있는 세상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버스의 에어컨이 켜지지 않거나
출발 시간이 조금만 지체돼도 허허 웃으며
이해해 주는 사람들이 적은 세상으로
되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조금 불편해도 가끔은 사람들 간의
정으로 움직이는 무언가가 그리울 때가
더 많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
– 헬렌 켈러 –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펌]역경을 극복하는 자세   교칠지심 151 19.12.03
곰팡이가 핀 '작은 빵 네 조각'   교칠지심 67 19.12.03
♡ 준비된 사람이 행운을 얻는다   (2) 청암 269 19.12.03
사랑은 희생이다   뚜르 186 19.12.03
순결하다는 것  file 뚜르 157 19.12.03
명태 이야기 – 황봉학  file 뚜르 103 19.12.03
고선예. '겨울 바다'   나비샘 102 19.12.03
안도현, '겨울 숲에서'   나비샘 119 19.12.03
손을 잡으면 마음까지 따뜻해집니다  file 가연사랑해 237 19.12.03
당신은 행복한 사람  file 가연사랑해 216 19.12.03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file 가연사랑해 177 19.12.03
겨울행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52 19.12.03
귀거래사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99 19.12.03
당신이 소금이 되기까지   자몽 140 19.12.03
서양금혼초   자몽 96 19.12.03
놀이터   자몽 36 19.12.03
마음의 문을 열어보세요   강아지 103 19.12.03
어제보다 아름다운 오늘   강아지 180 19.12.03
그런 12월 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강아지 203 19.12.03
고백의 시詩  file (1) 대장장이 135 19.12.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