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골버스의 기다림
13 김용수 2019.11.04 16:26:49
조회 141 댓글 0 신고

시골버스의 기다림


오래전 어느 시골길 허름한 버스정류장에는
한 번 버스를 놓치면 다음 버스를
몇 시간이고 기다려야 했습니다.

무더운 여름날 그런 시골길을 달리던
버스 앞에 군인이 손을 흔들고 서 있었습니다.
버스 정류장도 아닌데 버스 기사는 흔쾌히
버스를 세워 군인을 태웠고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하지 않았습니다.

뜨거운 태양에 달궈질 대로 달궈져
찜통 같은 버스가 다시 출발해야 하는데
버스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더위에 슬슬 짜증이 난 승객들은
버스 기사에게 출발하자고 재촉했지만
버스 기사는 "저기..." 하며
눈으로 창밖을 가리켰습니다.

모두가 버스 기사의 눈을 따라 시선을 옮겼는데,
여인 한 명이 버스를 향해 열심히 뛰어오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심지어 여인은 어린 아기를 업고 있었습니다.
저렇게 열심히 뛰어오는데, 버스가 출발하면
얼마나 허망할까 하는 생각에 승객들은 여인을
기다려 주기로 했습니다.

뜨거운 날씨에 에어컨도 없는 그 시절 버스에서
땀을 흘리는 승객들은 손부채를 흔들면서
아무 불평 없이 여인을 기다렸습니다.

그러길 몇 분 후, 여인이 도착했는데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버스 창문만
물끄러미 계속 바라보는 것이었습니다.
버스 기사가 타라고 말했지만,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창문을 통해 먼저 탄
군인에게 말했습니다.

"가족 걱정하지 말고 몸성히
잘 다녀오세요."

아쉬움과 사랑스러움이 듬뿍 담긴
여인의 말에 군인도 답했습니다.

"날씨도 더운데 힘들게 여기까지 왜 왔나.
걱정하지 말고 내 건강히 잘 다녀올게."

이 광경을 보고 있던 승객들은
아무도 불평도 짜증도 내지 않았습니다.
그저 조용히 유쾌한 웃음으로
화답했습니다.


지금은 예전과는 다르게 시간이 갈수록
더 빠르고 더 편해져 가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아무리 더운 여름이라도 버스에는 언제나
에어컨이 켜져 있고, 정해진 시간에 맞춰
버스를 탈 수 있는 세상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버스의 에어컨이 켜지지 않거나
출발 시간이 조금만 지체돼도 허허 웃으며
이해해 주는 사람들이 적은 세상으로
되어 버렸습니다.

하지만 조금 불편해도 가끔은 사람들 간의
정으로 움직이는 무언가가 그리울 때가
더 많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
– 헬렌 켈러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최유주 / 세상의 아침   부산호박 129 20.06.29
천사의 메세지 ,머루 1   해맑음3 89 20.06.29
사람과의 관계에서  file 하양 350 20.06.29
이럴 줄 알았다면  file 하양 340 20.06.29
내가 만일  file 하양 273 20.06.29
약속   강아지 121 20.06.29
미션   강아지 72 20.06.29
양심의 얼굴   강아지 123 20.06.29
웃음은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58 20.06.28
가정은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07 20.06.28
벼랑위의 여자   산과들에 129 20.06.28
달콤한 고집   산과들에 134 20.06.28
어디로 가냐고 묻지 않는다   산과들에 149 20.06.28
접시꽃을 바라보며/김용호   그도세상김용.. 90 20.06.28
우리는 하나/김상희   그도세상김용.. 103 20.06.28
너를 사랑하고 싶다  file 대장장이 161 20.06.28
이렇게 한번 살아보았으면   그도세상김용.. 238 20.06.28
사랑   우미김학주 130 20.06.28
이젠 알아요   우미김학주 119 20.06.28
너는 너대로 아름답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00 20.06.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