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100 하양 2019.10.23 09:38:23
조회 295 댓글 2 신고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사람에겐 누구나

홀로 있고 싶어질 때가 있습니다.

 

낙엽 밟는 소리가 바스락거리는 외가닥 오솔길을

홀로 걷고 싶기도 할 때가 있고

 

혼자서 조용히 음악을 들으며 명상에 잠기고

싶은 때도 있는 것입니다.

 

무엇보다도 자신이 지나온 삶을 돌이켜보면서

인생은 달리기만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때로는 멈춰 서서 호흡을 가다듬는 시간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결코 중단하거나 포기가 아니라

앞으로 보다 가치롭게 나아갈 길에 대비한

자기성찰일 것입니다.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나는 느낍니다.

마른 가지에서 연분홍빛 꿈이 움트던 지난 봄

 

그리고 또 여름에는 살진 가을 열매를 맺기 위해

내리쬐는 불볕도 마다 않고 헌신적으로

받아내던 잎새의 수고로움.

 

아 아 그러한 삶의 과정이 있었기에

가을이면 온갖 초목들은 어김없이 삶의 결실들을

거두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너는 과연 어떤 수고로움으로 어떤 결실을 맺었는가?

자기의 모든 것을 태워 열매를 맺는 단풍잎처럼

 

과연 너는 너의 열매를 맺기 위해

땀과 눈물을 쏟았다고 떳떳이 자부할 수 있는가?’

 

그렇게 물어볼 때마다 나는 비로소

초목들보다 성실치 못했던 내 모습에 낭패해 하며

 

가을을 맞는 내 삶의 길목에서

부끄럽고 또 부끄럽습니다.

 

- 이정하 -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난한 사람  file new 대장장이 9 06:35:44
사랑을 하고 싶어요  file new 가연사랑해 29 01:03:10
당신이기에 사랑합니다  file new 가연사랑해 39 00:58:06
세상은 보는 대로 느끼는 대로   new 강아지 27 00:04:52
살다보니   new 강아지 21 00:04:03
꼭 닮고 싶은 마음   new 강아지 26 00:03:37
마음이 고요하니 삶이 고요하여라   new 산과들에 36 19.11.16
삶이란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new 산과들에 27 19.11.16
마음이 아름다워야 삶이 아름답습니다   new 산과들에 28 19.11.16
'급할 거 하나도 없다'   new 교칠지심 35 19.11.16
[펌]다시 돌아온 지갑   new 교칠지심 32 19.11.16
'오라' 에너지   new 교칠지심 31 19.11.16
너는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 ..  file new shffo10 43 19.11.16
연은 순풍이 아니라 역풍에 가장 높이 난다  file new 하양 89 19.11.16
가을에서 겨울까지  file new (2) 하양 131 19.11.16
애국자가 없는 세상  file new (2) 하양 94 19.11.16
오늘 이 말은 꼭 해주세요   new 단주님 99 19.11.16
가장 좋은 나이   new 네잎크로바 119 19.11.16
긍정적 마인드   new 지환빠 82 19.11.16
이 가을  file new 대장장이 75 19.11.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