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줌마’라는 말은
100 하양 2019.10.21 10:56:02
조회 206 댓글 0 신고

 

 

아줌마라는 말은

 

일단 무겁고 뚱뚱하게 들린다.

아무 옷이나 색깔이 잘 어울리고

치마에 밥풀이 묻어 있어도 어색하지 않다.

 

그래서 젊은 여자들은 낯설어하지만

골목에서 아이들이 아줌마하고 부르면

낯익은 얼굴들이 뒤돌아본다.

그런 얼굴들이

매일매일 시장, 식당, 미장원에서 부산히 움직이다가

어두워지면 집으로 돌아가 저녁을 짓는다.

 

그렇다고 그 얼굴들을 함부로 다루면 안 된다.

함부로 다루면 요즘에는 집을 팽 나가버린다.

나갔다 하면 언제 터질 줄 모르는 폭탄이 된다.

유도탄처럼 자유롭게 날아다니진 못하겠지만

뭉툭한 모습을 하고도 터지면 엄청난 파괴력을 갖는다.

이웃 아저씨도 그걸 드럼통으로 여기고 두드렸다가

집이 완전히 날아 가버린 적 있다.

 

우리 집에서도 아버지가 고렇게 두드린 적 있다.

그러나 우리 집에서는 한 번도 터지지 않았다.

아무리 두들겨도 이 세상까지 모두 흡수해버리는

포용력 큰 불발탄이었다, 나의 어머니는.

 

- 김영남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내가 좋아하는 사람/오광수   new 새벽이슬 4 10:13:35
행복론   new 도토리 12 09:45:19
비밀   new 도토리 11 09:32:24
늦가을   new 도토리 20 09:20:07
♡ 겉모습은 중요하지 않다   new 청암 32 08:24:01
바람 부는 날  file new (1) 대장장이 25 07:58:23
☆ 하이네, '난 알았습니다' ☆   new 동방박SA 38 07:57:07
☆ 하이네, '너의 그 말 한마디에' ☆   new 동방박SA 33 07:57:03
☆ 하이네, '너는 한 송이 꽃과 같이' ☆   new 동방박SA 24 07:56:51
합창을 할 때처럼  file new (2) 대장장이 26 07:15:25
그대가 보고플 때면  file new 대장장이 28 06:37:56
'고도를 기다려'   new 교칠지심 31 06:14:37
[펌]이제는 혼자가 아닙니다   new 교칠지심 36 06:11:56
내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   new 교칠지심 29 06:09:58
난 그대를 만날때보다  file new (1) 가연사랑해 66 02:39:52
사랑아 나와 동거하자  file new (1) 가연사랑해 53 02:37:42
때로는 멀리, 때로는 가까이  file new (1) 가연사랑해 64 02:36:10
우두커니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7 01:20:56
내 인생의 오후는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75 01:12:45
행복 바이러스   new 강아지 51 00:02:4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