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싫증나지 않는 사람이 바로 당신
38 가연사랑해 2019.10.21 02:14:59
조회 191 댓글 0 신고

 

 



세상에는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내가 살아가면서 그 많은 사람들 전부를
만날 수는 없겠지만 하루에도 적게는
한 두 명 많게는 수 십 명의 사람들과
부닥치며 인사를 나누며 살아갑니다.

그렇게 세상의 많은 사람들 중에
내게 아주 특별한 설렘으로 다가오는
사람이 바로 당신이었습니다



아무 조건 없이 단지 당신이 좋아하는
노래하나 만으로도 행복을 느끼듯
서로 얼굴을 맞대지 않아도



잠시 당신의 목소리만으로도
내게 큰 위로가 되어주고
기쁨을 주는 사람이 바로 당신입니다.

일생 동안 함께 얼굴을 부비며 살아도
싫증 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아마도 그건 내가 가장 사랑하는
당신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런 듯 난 언제나 당신 속에서
삶을 꿈꿉니다.



당신 안에서 삶을 꿈꾸는 것이 이제는
자아의 상실로 여겨지지 않는 것은
삶에 대한 나의 꿈이 본래부터 당신과 같은
길에 놓여져 있음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오늘도 난 이토록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가
과연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 귀한 인연은 어디서부터
온 것일까도 생각했습니다.



내가 이토록이나 마음을 다하여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는
이미 당신 안에 내가 들어가

나는 내 자신을 그리워하듯
당신을 그리워하고
또 사랑하는 것입니다.



당신 속 깊은 구석구석 까지에도
그렇게 내 안에도 당신이
들어와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날마다 당신을 만나고,
당신을 호흡하고
당신과 대화를 합니다.


-좋은글 中에서-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말 그럴 때가  file (1) 대장장이 106 19.11.16
이성선, 가을 편지   동방박SA 99 19.11.16
오광수, 가을 햇살   동방박SA 91 19.11.16
곽재구, 새벽 편지   동방박SA 84 19.11.16
우리 들꽃처럼 살아요  file 가연사랑해 84 19.11.16
어느덧 중년에 접어드니   가연사랑해 139 19.11.16
가슴이 허락한 사랑  file 가연사랑해 133 19.11.16
어머님의 솔잎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96 19.11.16
우물의 깊이와 마음의 깊이   강아지 81 19.11.16
가슴으로 살아야지   강아지 88 19.11.16
지혜로운 사람은 어디서나 배운다   강아지 84 19.11.16
새우깡 인생   (1) 도토리 77 19.11.15
대립 토론, 언어 훈련   교칠지심 47 19.11.15
[펌]1173번째 기적   교칠지심 55 19.11.15
삶의 양념   교칠지심 71 19.11.15
언제 툭, 끊어질지 모르는 시간의 다리를 건너며..  file shffo10 66 19.11.15
♧ 저물어 가는 가을길 ♤  file (1) 170 19.11.15
초겨울 마지막 계절  file (1) 110 19.11.15
작은 감사  file 대장장이 145 19.11.15
햇빛에 놀란 무지개 춤  file 대장장이 91 19.11.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