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25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구야 이제 이렇게 살자/이인자   새벽이슬 108 19.11.17
이발소에서   (1) 도토리 49 19.11.17
겨울의 길목에서  file (2) 하양 275 19.11.17
울 엄마  file (2) 하양 122 19.11.17
순정(純情)의 가을  file 하양 152 19.11.17
함께해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새벽이슬 172 19.11.17
지혜가 주는 인생길   네잎크로바 166 19.11.17
사분사분 봄볕이 내리는 날에는 ..  file shffo10 58 19.11.17
포만감과 허기  file 대장장이 112 19.11.17
♡ 다정스럼움과 열정   (2) 청암 166 19.11.17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2) 대장장이 185 19.11.17
백창우,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1   동방박SA 127 19.11.17
백창우,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2   동방박SA 81 19.11.17
백창우, 사람 하나 만나고 싶다. 3   동방박SA 77 19.11.17
아버지의 등을 밀며 /손택수  file 뚜르 153 19.11.17
준비가 뭔지를 보여주는 남극의 아문센과 스콧卿  file 뚜르 144 19.11.17
남한산성 설경 /박용순 바오로  file 뚜르 125 19.11.17
가난한 사람  file 대장장이 129 19.11.17
사랑을 하고 싶어요  file 가연사랑해 129 19.11.17
당신이기에 사랑합니다  file 가연사랑해 140 19.1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