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45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동행   나는밤도깨비 158 20.05.31
긍정을 위한 부정   나는밤도깨비 132 20.05.31
그대가 그리운 날에는   나는밤도깨비 160 20.05.31
귀먹어리 벙어리3년  file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56 20.05.31
너무 힘들게하지마  file 모바일등록 (1) 테크닉조교 175 20.05.31
준비된자   모바일등록 테크닉조교 128 20.05.31
눈(眼)으로 말하다 /미야자와 겐지(宮沢賢治)   뚜르 210 20.05.31
작은 손을 위한 시 / 홍수희   뚜르 206 20.05.31
남의 탓으로 돌리지 마라  file (2) 뚜르 238 20.05.31
그리움이 물안개 되어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70 20.05.31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무극도율 115 20.05.31
이런 나 날 이였으면   네잎크로바 122 20.05.31
사람으로 집을 짓는다   무극도율 82 20.05.31
힘이 들 때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   무극도율 113 20.05.31
법정 스님, '미움도 괴롭고 사랑도 괴롭다'   나비샘 134 20.05.31
시크릿 과 정화   해맑음3 58 20.05.31
말의 빛   강아지 72 20.05.31
용기 없어도 손을 잡을 수 있겠지   강아지 110 20.05.31
기쁨과 슬픔   강아지 62 20.05.31
항아리 속 된장처럼   산과들에 96 20.05.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