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25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산까마귀  file new 대장장이 0 17:13:29
[펌]사랑은 희생을 동반한다   new 교칠지심 11 16:11:12
[펌]유왕과 포사   new 교칠지심 11 16:08:44
오래된 사랑, 오래된 연애   new 교칠지심 12 16:07:23
//。/ 11월의 겨울비 //。/  file new 14 15:29:34
불타는 11월의 가을빛  file new 24 15:11:57
사는 일이란  file new 대장장이 42 14:35:45
눈물을 찬양함   new (1) 도토리 28 12:45:54
가을아침  file new (1) 대장장이 62 12:34:46
들꽃의 인생철학   new (1) 도토리 40 12:29:39
간이역  file new (1) 하양 68 10:49:50
살아있음을, 살아감을, 살아냄을, 감사한다  file new shffo10 70 10:48:20
행복  file new (1) 하양 76 10:42:11
 file new 하양 45 10:38:50
나에게 하는 칭찬   new 네잎크로바 80 10:08:07
♡ 경험은 훌륭한 스승이다   new (2) 청암 77 07:53:02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new 뚜르 72 06:48:10
최초의 내면적인 일  file new 뚜르 94 06:48:06
보이는 사랑 /송재학  file new 뚜르 75 06:48:02
이정하, 숲   new 동방박SA 72 03:10: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