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34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new 새벽이슬 4 11:49:46
가슴으로 하는 사랑   new 새벽이슬 23 11:40:49
다행이라는 말  file new 대장장이 11 11:30:03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7 11:14:55
살아 있는 기쁨  file new (2) 하양 40 10:48:07
오늘의 일기  file new (1) 하양 29 10:46:31
지금을 즐겨라  file new (1) 하양 36 10:45:05
미소를 되찾으세요   new 교칠지심 61 08:53: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new 네잎크로바 63 08:51:49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new 광솔 69 08:50:47
백범 선생의 글   new 교칠지심 39 08:46:58
♡ 나는 아직 배우고 있다   new (4) 청암 63 08:17:18
너를 잊을 수 없다  file new (5) 대장장이 121 08:05:08
다시 시작할 수 있다  file new (2) 뚜르 108 06:43:33
창가에 서서 /홍수희  file new (1) 뚜르 82 06:43:27
최유주, '겨울 강가에서'   new (4) 나비샘 130 04:11:07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new (4) 태극 78 03:21:53
미래를 만드는 사람들   new (2) 뚜르 94 03:00:05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file new (1) 가연사랑해 78 02:14:49
연인같고 친구같은 사람  file new (1) 가연사랑해 124 02:13: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