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이라 말하며 부르고 싶은 단 한사람
39 가연사랑해 2019.10.17 00:56:44
조회 185 댓글 0 신고

 

 


사랑을 다해 사랑 하며 살다가

내가 눈 감을 때까지
가슴에 담아 가고 싶은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지금의 당신 입니다.


 
세월에 당신 이름이 낡아 지고 빛이
바랜다 하여도 사랑하는 내 맘은
언제나 늘 푸르게 피어나
은은한 향내 풍기며 꽃처럼
피어날 것 입니다.
사랑의 흐름에 당신 이마에 주름지고
머리가 백발이 된다 하여도 먼 훗날 굽이 굽이
세월이 흘러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몸 하나로
내게 온다 하여도 나는 당신을 사랑할 것입니다.


 
사랑은 사람의 얼굴을 들여다 보며
사랑하는 것이 아닌
그 사람 마음을 그 사람 영혼을
사랑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주름지고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사랑의 가치가 떨어 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만약 천년이 지나 세상에 나 다시
태어 난다면 당신이 꼭
내 눈 앞에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변하지 않고
가슴에 묻어둔 당신 영혼과 이름 석자 그리고
당신만의 향기로 언제나 옆에서 변함없이 당신 하나만
바라보며 다시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지금 내 마음속에 있는 한 사람을 사랑하며
내가 죽고 나시 천년의 세월이 흘러
내가 다시 태어 난다 해도
만약 그렇게 된다면
사랑하는 사람은 단 하나 부르고 싶은
이름도 지금 가슴 속 사랑하며
부르고 싶은 단 한사람
당신입니다.

 ㅡ 오늘의 좋은글 ㅡ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한 살 더 먹으면 어때  file (2) 하양 272 20.06.02
눈물 흘리지 말라  file 하양 157 20.06.02
손톱  file 하양 105 20.06.02
6월의 작은 기도   (1) 도토리 182 20.06.02
6월의 기도   (1) 도토리 185 20.06.02
6월의 시   (3) 도토리 230 20.06.02
야생화 6월의 들판에서~  file 114 20.06.02
[오늘의 좋은글] 문학의 가치를 깨닫다  file 책속의처세 118 20.06.02
무한의 빠른 세월이여~  file 173 20.06.02
이런 사람 저런 사람  file 테크닉조교 295 20.06.02
사랑의 소중함음 사랑하는 기간이 아니라  file 테크닉조교 271 20.06.02
이쁜 키스  file (2) 테크닉조교 220 20.06.02
불혹의 챔피언   뚜르 233 20.06.02
사과의 출산   (1) 뚜르 177 20.06.02
사랑이 거부당할 때 /홍수희  file 뚜르 171 20.06.02
아는 것이 많다고 자랑하지 마십시요   (1) 네잎크로바 148 20.06.02
곽재구, '쟈스민차'   나비샘 102 20.06.02
곽재구, '하늘의 나무'   나비샘 74 20.06.02
참새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93 20.06.02
사랑한다고 외치고 싶습니다   강아지 147 20.06.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