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이라 말하며 부르고 싶은 단 한사람
38 가연사랑해 2019.10.17 00:56:44
조회 174 댓글 0 신고

 

 


사랑을 다해 사랑 하며 살다가

내가 눈 감을 때까지
가슴에 담아 가고 싶은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지금의 당신 입니다.


 
세월에 당신 이름이 낡아 지고 빛이
바랜다 하여도 사랑하는 내 맘은
언제나 늘 푸르게 피어나
은은한 향내 풍기며 꽃처럼
피어날 것 입니다.
사랑의 흐름에 당신 이마에 주름지고
머리가 백발이 된다 하여도 먼 훗날 굽이 굽이
세월이 흘러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몸 하나로
내게 온다 하여도 나는 당신을 사랑할 것입니다.


 
사랑은 사람의 얼굴을 들여다 보며
사랑하는 것이 아닌
그 사람 마음을 그 사람 영혼을
사랑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주름지고 나이를 먹었다고
해서 사랑의 가치가 떨어 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만약 천년이 지나 세상에 나 다시
태어 난다면 당신이 꼭
내 눈 앞에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
세월의 흐름 속에서도 변하지 않고
가슴에 묻어둔 당신 영혼과 이름 석자 그리고
당신만의 향기로 언제나 옆에서 변함없이 당신 하나만
바라보며 다시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지금 내 마음속에 있는 한 사람을 사랑하며
내가 죽고 나시 천년의 세월이 흘러
내가 다시 태어 난다 해도
만약 그렇게 된다면
사랑하는 사람은 단 하나 부르고 싶은
이름도 지금 가슴 속 사랑하며
부르고 싶은 단 한사람
당신입니다.

 ㅡ 오늘의 좋은글 ㅡ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미움을 만들지 마세요   강아지 102 19.11.15
세월의 신발장   산과들에 85 19.11.14
그늘의 미학   자몽 85 19.11.14
뒷맛이 씁쓸하지 않은   산과들에 76 19.11.14
겨울의 문   산과들에 134 19.11.14
가을 사랑 / 손병흥   (1) 새벽이슬 91 19.11.14
연꽃의 미소   자몽 58 19.11.14
우산의 시간   자몽 65 19.11.14
도깨비방망이   (1) 도토리 72 19.11.14
생각한다면, 할 수 있다   김용수 111 19.11.14
우리 어머니  file 뚜르 98 19.11.14
아는 척할 바에야 모르는 척하라  file (1) 뚜르 177 19.11.14
순리 /박종영  file 뚜르 98 19.11.14
꽃잎과 달빛   (3) 도토리 103 19.11.14
[오늘의 좋은글] 백만장자 마인드 기르기  file 책속의처세 98 19.11.14
향기가 전해 지는 사람   새벽이슬 111 19.11.14
♣ 떠나가는 가을에게~ ♠  file 137 19.11.14
/。/。겨울을 재촉하는 비 /。/。  file 79 19.11.14
마음공부   (5) 도토리 180 19.11.14
사랑한다는 것은  file (4) 하양 215 19.11.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