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뭇잎 프레디
100 뚜르 2019.10.13 10:23:24
조회 198 댓글 2 신고

 

나뭇잎 프레디

 

 

여름은 시월 어느 날 밤에 사라져 버렸다.

초록색을 띤 나뭇잎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았다.

그의 친구들은 그들의 나무를 무지개로 만들었다.

 

"우리는 같은 나무에 있는데 왜 각기 다른 색으로 변할까?"

"우리는 모두 다르지, 우리는 서로 다른 경험을 했거든."

 

어느 날 갑자기 아주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나뭇잎들은 그들의 가지에서 찢겨 나와 바람에 휘날려 부드럽게 땅으로 떨어졌다.

 

"가을에 일어나는 현상이지."

그들에게 말했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을 죽음이라고 해."

"우리는 모두 죽어야 하나?"

"모든 것이 죽지."

 

나무는 금방 벌거숭이가 되었다.

 

"나무도 역시 죽을까?"

"언젠가는. 그러나 나무보다 더 강한 무언가가 있지. 그것은 생명이야."

"죽으면 우리는 어디로 갈까?"

 

황금빛 황혼이 깔릴 무렵 다니엘은 떠났다.

 

"현재여, 안녕히."

 

그때, 프레디는 홀로 남았다.

그는 그의 가지에 남아 있는 마지막 나뭇잎이었다.

 

다음 날 아침, 부드러우면서도 조용히 아래로 날려 떨어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는 겨울에 이어 봄이 온다는 것을 몰랐고, 눈이 녹아 물이 된다는 것을 몰랐다.

 

그는 쓸모없고 말라비틀어진 그의 육신이 물과 섞여,

나무를 더욱 튼튼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그는 그러한 모든 것을 모르고 있었다.

 

그것은 시작을 의미했다.

 

-레오 버스카글리아의 <나뭇잎 프레디>중에서-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 나 그대 많이 사랑하나 봅니다 ♡   new Blueming 13 00:11:48
♡ミ 사랑의 가을 편지   new Blueming 12 00:04:44
가을만이 안다   new 강아지 1 00:02:13
행복 바이러스   new 강아지 2 00:01:48
바람의 말   new 강아지 7 00:01:17
우리 엄마  file new shffo10 2 00:00:39
늙은 어머니의 발톱을 깎아드리며   new 산과들에 12 19.11.17
이별 노래   new 산과들에 2 19.11.17
풍경의 깊이   new 산과들에 7 19.11.17
[펌]파리 에펠탑   new 교칠지심 4 19.11.17
아우슈비츠에는 아이들이 없었다   new 교칠지심 6 19.11.17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new 교칠지심 17 19.11.17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new soojee 40 19.11.17
마음의 수건   new 도토리 35 19.11.17
친구야 이제 이렇게 살자/이인자   new 새벽이슬 54 19.11.17
이발소에서   new 도토리 30 19.11.17
겨울의 길목에서  file new (2) 하양 147 19.11.17
울 엄마  file new (2) 하양 73 19.11.17
순정(純情)의 가을  file new 하양 110 19.11.17
함께해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new 새벽이슬 105 19.11.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