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영월 지나며
53 산과들에 2019.10.04 21:01:16
조회 57 댓글 0 신고

기다림이라면 한 천년은 더

그림자 한 번 밟을 수 없는 그런

기다림 때문에 나는 울겠네

아무 것도 나는 네게

줄 수 있는 것 없고

지치지 않고 따라오는 산그늘이

이제는 그만

버리고 싶은 길들을 일으키네

쇠가 제 몸에서 녹을 내듯

기다림 또한 기다림으로 더욱 아득해지듯

허리구부려 한참 동안 나는

놓고 온 그 무엇이 있나 찾아보네

정말 너는 있기나 있는지

아니면 바람소리 몰려오는 관음포 아바다나

내설악 그쯤에나 너는 있,

남루한 차림으로 버스에 오르는

생전의 내 아버지 같은 그

산빛 그리움 때문에 나는 울겠네

 

 

-김재진-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욕심을 버리는 시   (1) 도토리 121 19.11.05
사랑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0 19.11.05
가을의 시  file 대장장이 123 19.11.05
그 사람이 행복한 사람입니다  file (1) 가연사랑해 268 19.11.05
죽어서도 부를 영원한 사랑  file (1) 가연사랑해 182 19.11.05
당신이란 이름이 참 좋아요  file (1) 가연사랑해 121 19.11.05
우리들의 가을에게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52 19.11.05
낙엽 묵상   (6) 도토리 241 19.11.05
세 치의 혓바닥   (1) 강아지 131 19.11.05
가을사랑이었으면 좋겠습니다.   강아지 150 19.11.05
사람의 관계란   (1) 강아지 261 19.11.05
홍매화 겨울나기   산과들에 64 19.11.04
온돌방   산과들에 106 19.11.04
뼈에 새긴 그이름   산과들에 114 19.11.04
시골버스의 기다림   김용수 132 19.11.04
낙엽 묵상   (1) 도토리 102 19.11.04
[오늘의 명언] 한 발자국만 더 나아갈 것을 응원하는 명언 5가지  file 책속의처세 110 19.11.04
나의 길   (1) 도토리 108 19.11.04
꽃으로 사람으로   (1) 도토리 136 19.11.04
그리운 사람/이용운   새벽이슬 125 19.11.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