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이름
54 산과들에 2019.09.22 13:34:34
조회 86 댓글 0 신고

잊어버리고 학교 갔나?

공책 위에 두고 간 아이들 글씨

삐뚤삐뚤 기어가는 연필심 따라가다

부르기만 해도 흐뭇한

이름 몇 개 떠올린다

푸른 하늘, 연못, 크레파스, 금붕어

연못 위에 떠 있는 종이배, 고무신, 누나, 운동장

채송화, 몽당연필, 엄마얼굴....

누군가에게 나도

부르는 순간 따뜻해지는

이름으로 남고 싶다 

 

-김재진-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신이 인간을 측정하는 세 단계   new 강아지 47 00:13:34
그냥 친구와 진짜 친구의 차이   new (1) 강아지 57 00:12:56
그래도 사랑이 아니겠습니까?   new 강아지 32 00:12:23
천사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39 20.05.29
풍경  file new 대장장이 53 20.05.29
그냥 둔다   new 산과들에 75 20.05.29
인간에게 진실로 위대한 일은   new 산과들에 83 20.05.29
밤의 이야기20   new 산과들에 45 20.05.29
마음 비우는 삶   모바일등록 new 제이슨Kim 73 20.05.29
사랑은 아름다운것  file new 대장장이 89 20.05.29
사랑을 담아내는 편지처럼  file new 대장장이 131 20.05.29
인생과 사랑 사이에서  file new 하양 124 20.05.29
인생의 선물  file new 하양 143 20.05.29
하루쯤은  file new 하양 113 20.05.29
토끼 아내   new (2) 도토리 80 20.05.29
그림자의 노래   new (1) 도토리 76 20.05.29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을 위한 시   new (1) 도토리 85 20.05.29
그리움 - 윤보영. 낭송 - 김귀숙   new 새벽이슬 60 20.05.29
외로움이란  file 모바일등록 new (1) 테크닉조교 101 20.05.29
연락의소중함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99 20.05.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