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이름
54 산과들에 2019.09.22 13:34:34
조회 86 댓글 0 신고

잊어버리고 학교 갔나?

공책 위에 두고 간 아이들 글씨

삐뚤삐뚤 기어가는 연필심 따라가다

부르기만 해도 흐뭇한

이름 몇 개 떠올린다

푸른 하늘, 연못, 크레파스, 금붕어

연못 위에 떠 있는 종이배, 고무신, 누나, 운동장

채송화, 몽당연필, 엄마얼굴....

누군가에게 나도

부르는 순간 따뜻해지는

이름으로 남고 싶다 

 

-김재진-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하루의 시작을 여는 아침   new 나는밤도깨비 33 08:55:56
인간 관계   new 나는밤도깨비 23 08:52:55
과거라는 시간   new 나는밤도깨비 19 08:49:51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new 김용수 55 07:58:11
♡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new 청암 43 07:49:54
시련은 인생을 아름답게 한다   new 뚜르 128 07:17:02
내 능력에서 조금 더  file new 뚜르 115 07:16:58
오늘 /김선우  file new 뚜르 107 07:16:53
이래서 친구가 좋다   new 네잎크로바 52 06:09:13
임길택, '송아지'   new 나비샘 57 04:37:34
임길택, '엄마 무릎'   new 나비샘 53 04:37:28
임길택, '완행 버스'   new 나비샘 52 04:37:23
사주팔자 와 정화   new 해맑음3 42 02:26:49
늘 이만큼의 거리를 두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34 02:05:17
일상 속의 기도   new 강아지 59 00:22:13
밤 깊을수록   new 강아지 54 00:19:05
비가 오면 그대가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63 00:15:47
딴지 거는 여자  file new 솔새 96 20.05.24
그 여자 / 여은 정연화   new 은꽃나무 57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123 20.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