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상처 없는 독수리
28 교칠지심 2019.09.22 06:22:18
조회 106 댓글 0 신고

 

상처 없는 독수리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화가 날때 침묵을 지켜라   new 네잎크로바 49 07:16:37
윤의섭. '계류'   new 나비샘 39 06:51:52
최유주, '그 사람'   new 나비샘 51 06:51:47
최영애, '그 날처럼'   new 나비샘 42 06:51:42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43 03:07:23
살아온 삶, 그 어느 하루라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1 01:55:41
나를 위한 기도   new 강아지 69 00:19:20
너를 보면 그냥 좋다   new 강아지 88 00:17:54
대화의 기쁨과 타인   new 강아지 52 00:16:16
이용수 할머니  file new 김별 70 20.05.27
익어 떨어질 때까지   new 산과들에 76 20.05.27
인간론   new 산과들에 78 20.05.27
인생은 아름다워   new 산과들에 95 20.05.27
이성을 선택할땐는  file new 테크닉조교 99 20.05.27
똥이 되기 싫으면  file new 테크닉조교 107 20.05.27
정답  file new (1) 테크닉조교 112 20.05.27
그대가 있어 편안하다  file new 대장장이 125 20.05.27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new 김용수 54 20.05.27
불꽃 축제   new (1) 도토리 130 20.05.27
마음의 빛깔   new (1) 도토리 165 20.05.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