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상처 없는 독수리
27 교칠지심 2019.09.22 06:22:18
조회 99 댓글 0 신고

 

상처 없는 독수리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
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
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
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
날 수가 없었습니다.

"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
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

그는 벼랑 아래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몸을 잔뜩 웅크렸습니다.
순간, 그 모습을 본 대장 독수리가
재빠르게 날아와 물었습니다.

"형제여, 왜 어리석은 일을 하려고 하느냐?"

그는 힘없이 대답했습니다.

"우리는 평범한 새가 아닙니다.
가장 하늘 높이 나는 새들의 왕입니다.
그런데 이제 가장 낮게 나는 새가 되어버렸습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습니다."

대장 독수리는 그를 향해 날개를 활짝 폈습니다.
몸에는 여기저기 상처 자국이 있었습니다.
솔가지에 찢긴 자국, 다른 독수리에게 할퀸 자국 등
수많은 상흔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나를 봐라. 내 온몸도 이렇게 상처투성이다.
상처 없는 독수리가 어디 있겠니."

자살하려고 했던 독수리는 대장 독수리의
말에 고개를 푹 숙였습니다.
그러자 대장 독수리가 조용히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이것은 나의 몸에 새겨진 상처일 뿐이지만
나의 마음엔 더 수많은 상처 자국이 새겨져 있다.
그 상처 자국에도 불구하고 다시 일어났다.
상처 없는 독수리는 이 세상에 태어나자마자
죽어버린 독수리뿐이다."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인생 4 계단   new 네잎크로바 78 10:41:17
가을이 깊어 갑니다!  file new (2) 72 10:32:58
가을이 떠날 때   new (2) 대장장이 58 10:25:28
가을의 그 향기 들국화  file new (2) 62 10:21:43
오늘의 행복을 위하여   new 대장장이 58 10:08:59
하늘에게 감사하는 시   new (1) 도토리 54 09:51:58
몸은 전셋집이다  file new 하양 67 09:40:58
찻잔 속에 가을을 넣어서  file new 하양 62 09:39:42
삶의 오솔길을 걸으며  file new 하양 87 09:38:23
행복의 반대쪽으로 가라   new 교칠지심 67 08:57:57
변화의 주도자, 다이내믹 코리아   new 교칠지심 30 08:54:54
빨래   new (2) 대장장이 83 08:10:23
♡ 소유와 사랑   new (2) 청암 89 07:49:21
허무의 노래   new 매선당 48 06:04:23
이해인, 메밀꽃 미소   new 국사선생님 103 05:10:49
오광수, 하얀 계절의 기다림   new 국사선생님 84 05:10:45
이정하, 한 사람을 사랑했네.   new 국사선생님 88 05:10:40
♤ミ 커피 한잔의 그리움   new (2) Blueming 343 03:23:39
♡。내 안에 머무는 사랑 ˚♡。   new (2) Blueming 307 03:22:34
이제까지 당신은 몰랐어도   new (1) 가연사랑해 75 01:19:4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