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무에게 말을 걸다
53 산과들에 2019.09.20 21:13:45
조회 84 댓글 0 신고

우리가 과연

만나기나 했던 것일까?

 

서로가 사랑한다고

믿었던 때가 있었다

서로가 서로를 아주 잘

알고 있다고 믿었던 때가 있었다

가진 것을 모두 주어도

아깝지 않다고 생각하던 시절도 있었다

 

바람도 없는데

보일 듯 말 듯

나무가 몸을 비튼다

 

 

-나태주-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설화(雪花)로 피어나리   new 교칠지심 10 16:03:09
행복을 담는 그릇   new 그도세상김용.. 72 14:18:11
산동네 사랑노래   new 산과들에 43 13:41:02
영원한 것은 없다   new 산과들에 56 13:37:45
봄 사랑   new 산과들에 34 13:34:41
김지연, '어두운 새벽길의 등불'   new 나비샘 55 12:35:22
김훈, '말이면 다 말인 줄 알았다'   new 나비샘 71 12:35:17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new 36쩜5do시 45 12:31:39
내게 강 같은 평화 / 박판식   new 36쩜5do시 33 12:30:56
물소리를 쬐다 / 윤이산   new 36쩜5do시 16 12:30:16
세상을 껴안다  file new 대장장이 62 12:15:11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new 새벽이슬 52 11:49:46
가슴으로 하는 사랑   new (1) 새벽이슬 93 11:40:49
다행이라는 말  file new (2) 대장장이 71 11:30:03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31 11:14:55
살아 있는 기쁨  file new (6) 하양 97 10:48:07
오늘의 일기  file new (4) 하양 73 10:46:31
지금을 즐겨라  file new (2) 하양 109 10:45:05
미소를 되찾으세요   new 교칠지심 90 08:53: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new 네잎크로바 105 08:51:4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