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값
28 교칠지심 2019.09.20 09:19:44
조회 95 댓글 0 신고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이해인, '6월의 時'   new 나비샘 13 04:50:55
이해인, '6월엔 내가'   new 나비샘 16 04:50:49
로버트 브리지스, '6월이 오면'   new 나비샘 13 04:50:44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new 해맑음3 17 02:36:47
살면서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2 01:50:38
인생의 꽃   new 강아지 28 00:16:05
여행과 방황   new 강아지 19 00:13:56
나는 그대에게 다가 섭니다   new 강아지 17 00:13:12
오줌과 걱정   new 도토리 40 20.05.31
맛있는 인생   new 도토리 51 20.05.31
해님   new 도토리 13 20.05.31
꽃밭에서 만나는 청보리  file new 50 20.05.31
해같이 달같이만   new 산과들에 61 20.05.31
가장 이상한 세 단어   new 산과들에 54 20.05.31
배움을 찬양한다   new 산과들에 35 20.05.31
한 여자를 사랑했습니다   new 작은너울 67 20.05.31
점검이 필요해  file new 하양 88 20.05.31
허상  file new 하양 73 20.05.31
 file new 하양 59 20.05.31
삶의 가장 자리에서   new 새벽해무2 113 20.05.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