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값
27 교칠지심 2019.09.20 09:19:44
조회 81 댓글 0 신고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손짓하는 아름다운 계절  file new 8 12:54:19
감사와 행복 ... 이해인   new 대장장이 6 12:51:24
얼굴 표정이 마음입니다.   new (1) 대장장이 15 12:13:01
세월은 소리 없이 흘러요!  file new 9 11:46:52
마음이 가난해진다는 것  file new (1) 하양 42 10:19:36
마음이 몸보다 힘든 이유  file new (1) 하양 38 10:18:46
덕이란 무엇인가  file new (1) 하양 32 10:18:00
내 마음의 밝은 미소   new 네잎크로바 32 10:10:43
☞ 친구야 / 권옥희 ☜  file new 독도SA랑 38 09:06:26
☞ 친구에게 / 권태원 ☜  file new 독도SA랑 35 09:06:22
☞ 그리운 친구 / 김종익 ☜  file new 독도SA랑 37 09:06:17
[펌]최악의 환경   new 교칠지심 25 09:05:28
다시는 부서지지 않는다   new 교칠지심 16 09:04:16
[펌]우리 남편 파이팅   new 교칠지심 17 08:59:21
♡ 성공은 노력과 창의력에 달려 있다   new (4) 청암 51 08:23:52
눈 감으면 흰빛 /신미나  file new (1) 뚜르 40 05:54:15
 file new 뚜르 48 05:48:21
정직한 경영이란?   new 뚜르 51 05:45:11
♤ミ 보이지 않는 그리움   new (1) Blueming 103 01:45:39
♤ミ 가을의 미소   new (1) Blueming 122 01:43: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