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값
28 교칠지심 2019.09.20 09:19:44
조회 101 댓글 0 신고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선돌   new 산과들에 0 14:17:16
아메리카노 커피   new 산과들에 0 14:16:40
바람의 노래   new 산과들에 0 14:16:07
마음이 울적한 날에  file new 대장장이 12 13:51:40
나의 이름은 기회입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11 13:40:55
당신은 어떤 부부일까  file new 솔새 38 11:41:18
바닷가에서   new 도토리 37 10:03:05
지금 이 순간   new 도토리 33 10:00:58
가을하늘   new 도토리 35 09:59:47
♡ 인내는 희망하는 기술이다   new (2) 청암 87 08:35:23
아름다운 삶을 위한 생각 나누기   new 네잎크로바 93 06:55:56
노여심, '좋은 사람'   new (1) 부산가람슬기 107 04:35:13
안경애, '가을비 내리는 날'   new (1) 부산가람슬기 89 04:35:08
도현금, '단풍잎 위에 쓴 편지'   new (1) 부산가람슬기 93 04:35:03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해맑음3 53 02:53:22
깊은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15 02:25:55
사랑으로 도전하라  file new (6) 하양 115 00:42:04
당신의 과거를 탓하지 마세요  file new (6) 하양 125 00:40:14
금이라 해서 다 반짝이는 것은 아니다  file new (3) 하양 115 00:38:07
우리 보고 싶으면 만나자   new (1) 강아지 77 00:10: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