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펌]나의 진정한 영웅
28 교칠지심 2019.09.19 12:13:55
조회 105 댓글 0 신고

 

나의 진정한 영웅

20년 전 미국에 살던 9살 소녀
'클린 스칼레스'는 마약중독자 부모의 방치 속에
어린 두 동생을 스스로 돌봐야 했습니다.

동생들이 너무도 배가 고파서 힘들어하는 날에는
나쁜 일인지 알지만, 마트에서 빵을 훔쳐서라도
배고픈 동생들에게 먹였습니다.

그런 클린이 매일 반기는 사람이 있었는데
자기 집 앞을 순찰하는 경찰관이었습니다.
'제프 콜빈' 경사는 매일 웃는 얼굴로 만나는
클린에게 다정한 친구가 되어 주었습니다.

제프는 어린 소녀 클린의 안타까운 처지를 알고
어떻게든 돕고 싶었지만 아직은 공권력이
개인 가정사에 함부로 개입할 수 없던
시절이었습니다.

제프는 항상 클린에게 용기를 북돋웠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영웅으로 여기는 롤모델의 이름을 새긴
영웅 팔찌를 보여주며 말했습니다.

"네가 도움이 필요할 때 아저씨가 곁에 있을게.
나의 영웅이 내게 항상 그랬듯이..."

여느 날 평소처럼 순찰하던 제프는
클린의 모습이 보이지 않음을 깨달았습니다.
불길함을 느낀 제프는 앞뒤 따지지 않고
클린의 집으로 뛰어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거실에서 영양실조로 탈진하여 쓰러지고,
호흡까지 불안한 클린을 발견했습니다.
제프는 곧장 클린을 병원으로 옮겼고,
다행히 클린은 응급처치를 받아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이후 클린은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하면서
친구 같았던 제프와 연락이 끊겼습니다.

그렇게 20년이 흐른 후,
생명의 은인을 잊지 못한 클린은 SNS를 통해
제프의 소식을 수소문하기 시작했고
극적으로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클린은 제프와 같은 경찰이 되었습니다.
제프를 다시 만난 클린은 자신의 영웅 팔찌를
제프에게 내보였습니다.

클린의 영웅 팔찌에는 이런 글이 새겨있었습니다.

'나의 진정한 영웅
제프 콜빈 경사'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산과들에 44 20.05.30
안전 안내 문자   강아지 72 20.05.30
얼마나 더 아파야 할까요  file 하양 159 20.05.30
무엇을 탓하는가  file 하양 115 20.05.30
멈추는 기술을 배워라  file 하양 115 20.05.30
너를 사랑하는 순간만큼은  file 대장장이 130 20.05.30
별것   (1) 도토리 92 20.05.30
마음의 풍선   (1) 도토리 128 20.05.30
*※ 5월도 이제 끝자락! ※*  file 119 20.05.30
초상집 개   (2) 뚜르 166 20.05.30
처신(處身)과 보신(保身)   (2) 뚜르 178 20.05.30
어머니의 못 /정일근   뚜르 133 20.05.30
언어...   나는밤도깨비 64 20.05.30
시간...   나는밤도깨비 69 20.05.30
행복은 가까운 곳에..   나는밤도깨비 125 20.05.30
장미와 사랑   (2) 도토리 135 20.05.30
그려진다.  file 테크닉조교 106 20.05.30
버리지 말자   테크닉조교 75 20.05.30
사랑   (1) 테크닉조교 94 20.05.30
이 세상에 소풍 와서   작은너울 101 20.05.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