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100 뚜르 2019.09.19 08:19:53
조회 214 댓글 0 신고

 

 

강에 자란 휘어진 풀들, 수면에 비친 영혼, 서리 내린 들판, 작고 흰 돌멩이,

무덤가에 죽어 있는 풀벌레 등이 내게 무엇인가 말을 걸어왔다.

하지만 그것들은 일상적인 언어로 옮기는 순간, 본래의 색채를 잃고 퇴색하곤 했다.

신비주의를 뜻하는 미스티시즘은 고대 희랍어인 미스테스에서 온 단어로,

입을 닫고 비밀을 지킨다는 뜻이다.

일부러 입을 닫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선택과 상관없이 말을 할 수 없게 되는 것,

그것이 곧 신비다.

존재를 압도하는 경험이 언어적인 표현을 무의미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삶을 멈추고 듣는 것이 곧 시다. 시는 인간 영혼으로 하여금 말하게 한다.

그 상처와 깨달음을. 그것이 시가 가진 치유의 힘이다.

 

우리의 육체적인 존재가 영적인 체험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 우리는 영적인 존재이며 이 지구 차원에서 육체적인 체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때로 우리의 삶 그 자체이면서, 동시에 삶에 상처받는 사람들이다.

상처로 마음을 닫는다면, 그것은 상처 준 이만이 아니라, 세상 전체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삶과의 단절이고, 고립이다.

고립은 서서히 영혼을 시들게 한다.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왜냐하면, 상처받는 것은 영혼이 아니라 감정이기 때문이다.

영혼은 상처받지 않는다.

우리의 영혼, 존재는 더 큰 세계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음속의 풀리지 않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 인내심을 가지라.

문제 그 자체를 사랑하라.

지금 당장 해답을 얻으려 하지 말라.

그건 지금 당장 주어질 순 없으니까.

중요한 건 모든 것을 살아 보는 일이다.

즈금 그 문제들을 살라.

그러면 언젠가 먼 미래에,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테니까.  

- 릴케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류시화 엮음) 중에서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손을 꼭잡아 주세요   강아지 91 20.05.24
살자,웃자,그리고 사랑하자   강아지 103 20.05.24
일상 속의 기도   강아지 75 20.05.24
조그만 행복  file 대장장이 257 20.05.23
사랑은 이제  file 대장장이 174 20.05.23
슬프고 괴로운 일들  file (2) 하양 246 20.05.23
내가 선택하는 것  file (2) 하양 249 20.05.23
지나간 하루는  file (2) 하양 281 20.05.23
그대를 기억할 것입니다  file (2) 대장장이 205 20.05.23
어떻게 죽을 것인가   산과들에 109 20.05.23
오래된 기도   산과들에 90 20.05.23
  산과들에 119 20.05.23
사랑..........   나는밤도깨비 131 20.05.23
인생이란 예술   나는밤도깨비 104 20.05.23
내 안에 있는 지혜..   나는밤도깨비 110 20.05.23
♡ 긍정적으로 해석하라   (2) 청암 145 20.05.23
그리운 이름 하나   네잎크로바 173 20.05.23
  작은너울 64 20.05.23
내가 따뜻한 사람이 되어야  file 테크닉조교 139 20.05.23
지금 잘 하고 있어  file 테크닉조교 103 20.05.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