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100 뚜르 2019.09.19 08:19:53
조회 196 댓글 0 신고

 

 

강에 자란 휘어진 풀들, 수면에 비친 영혼, 서리 내린 들판, 작고 흰 돌멩이,

무덤가에 죽어 있는 풀벌레 등이 내게 무엇인가 말을 걸어왔다.

하지만 그것들은 일상적인 언어로 옮기는 순간, 본래의 색채를 잃고 퇴색하곤 했다.

신비주의를 뜻하는 미스티시즘은 고대 희랍어인 미스테스에서 온 단어로,

입을 닫고 비밀을 지킨다는 뜻이다.

일부러 입을 닫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선택과 상관없이 말을 할 수 없게 되는 것,

그것이 곧 신비다.

존재를 압도하는 경험이 언어적인 표현을 무의미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삶을 멈추고 듣는 것이 곧 시다. 시는 인간 영혼으로 하여금 말하게 한다.

그 상처와 깨달음을. 그것이 시가 가진 치유의 힘이다.

 

우리의 육체적인 존재가 영적인 체험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 우리는 영적인 존재이며 이 지구 차원에서 육체적인 체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때로 우리의 삶 그 자체이면서, 동시에 삶에 상처받는 사람들이다.

상처로 마음을 닫는다면, 그것은 상처 준 이만이 아니라, 세상 전체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삶과의 단절이고, 고립이다.

고립은 서서히 영혼을 시들게 한다.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왜냐하면, 상처받는 것은 영혼이 아니라 감정이기 때문이다.

영혼은 상처받지 않는다.

우리의 영혼, 존재는 더 큰 세계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음속의 풀리지 않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 인내심을 가지라.

문제 그 자체를 사랑하라.

지금 당장 해답을 얻으려 하지 말라.

그건 지금 당장 주어질 순 없으니까.

중요한 건 모든 것을 살아 보는 일이다.

즈금 그 문제들을 살라.

그러면 언젠가 먼 미래에,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테니까.  

- 릴케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류시화 엮음) 중에서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월의 시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1 19.10.19
보리밭에 밀이 나면 잡초일 뿐이다   가연사랑해 105 19.10.19
아름다운 사람아  file 가연사랑해 140 19.10.19
당신은 우리의 내일 입니다  file 가연사랑해 121 19.10.19
좋은 인연인 당신을 만나 행복합니다.   강아지 167 19.10.19
인생이란   강아지 104 19.10.19
마음이 아름다우니 세상이 아름다워라!   강아지 68 19.10.19
말이 곧 인품입니다   산과들에 98 19.10.18
오늘을 위한 기도   산과들에 86 19.10.18
당신과 나의 삶이 아름다웠으면 좋겠습니다   산과들에 96 19.10.18
세상은 보는대로 보인다   야혼 153 19.10.18
아름다운 가을길  file 257 19.10.18
두통약을 끊어라   교칠지심 93 19.10.18
실체 없는 것   떠도는방랑자 92 19.10.18
꿈을 이루지 못하는 이유...   떠도는방랑자 131 19.10.18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기   교칠지심 101 19.10.18
자신의 삶을 사랑하라  file (2) 하양 231 19.10.18
생명은 하나의 소리  file (2) 하양 146 19.10.18
나무 같은 사람  file 하양 154 19.10.18
잠시, 기대며 살자 / 김정한  file shffo10 136 19.1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