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100 뚜르 2019.09.19 08:19:53
조회 208 댓글 0 신고

 

 

강에 자란 휘어진 풀들, 수면에 비친 영혼, 서리 내린 들판, 작고 흰 돌멩이,

무덤가에 죽어 있는 풀벌레 등이 내게 무엇인가 말을 걸어왔다.

하지만 그것들은 일상적인 언어로 옮기는 순간, 본래의 색채를 잃고 퇴색하곤 했다.

신비주의를 뜻하는 미스티시즘은 고대 희랍어인 미스테스에서 온 단어로,

입을 닫고 비밀을 지킨다는 뜻이다.

일부러 입을 닫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선택과 상관없이 말을 할 수 없게 되는 것,

그것이 곧 신비다.

존재를 압도하는 경험이 언어적인 표현을 무의미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이다.

 

삶을 멈추고 듣는 것이 곧 시다. 시는 인간 영혼으로 하여금 말하게 한다.

그 상처와 깨달음을. 그것이 시가 가진 치유의 힘이다.

 

우리의 육체적인 존재가 영적인 체험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실 우리는 영적인 존재이며 이 지구 차원에서 육체적인 체험을 하고 있는 것이다.

 

때로 우리의 삶 그 자체이면서, 동시에 삶에 상처받는 사람들이다.

상처로 마음을 닫는다면, 그것은 상처 준 이만이 아니라, 세상 전체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삶과의 단절이고, 고립이다.

고립은 서서히 영혼을 시들게 한다.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왜냐하면, 상처받는 것은 영혼이 아니라 감정이기 때문이다.

영혼은 상처받지 않는다.

우리의 영혼, 존재는 더 큰 세계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마음속의 풀리지 않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 인내심을 가지라.

문제 그 자체를 사랑하라.

지금 당장 해답을 얻으려 하지 말라.

그건 지금 당장 주어질 순 없으니까.

중요한 건 모든 것을 살아 보는 일이다.

즈금 그 문제들을 살라.

그러면 언젠가 먼 미래에,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줄 테니까.  

- 릴케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류시화 엮음) 중에서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행복을 담는 그릇   new 그도세상김용.. 33 14:18:11
산동네 사랑노래   new 산과들에 29 13:41:02
영원한 것은 없다   new 산과들에 38 13:37:45
봄 사랑   new 산과들에 23 13:34:41
김지연, '어두운 새벽길의 등불'   new 나비샘 44 12:35:22
김훈, '말이면 다 말인 줄 알았다'   new 나비샘 57 12:35:17
천돌이라는 곳 / 정끝별   new 36쩜5do시 34 12:31:39
내게 강 같은 평화 / 박판식   new 36쩜5do시 22 12:30:56
물소리를 쬐다 / 윤이산   new 36쩜5do시 11 12:30:16
세상을 껴안다  file new 대장장이 46 12:15:11
봄을 시샘하는 꽃샘추위/ 詩 ,美風 김영국   new 새벽이슬 42 11:49:46
가슴으로 하는 사랑   new (1) 새벽이슬 83 11:40:49
다행이라는 말  file new (2) 대장장이 60 11:30:03
[오늘의 좋은글] 도전은 통찰력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는 명언 5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28 11:14:55
살아 있는 기쁨  file new (3) 하양 82 10:48:07
오늘의 일기  file new (2) 하양 58 10:46:31
지금을 즐겨라  file new (1) 하양 77 10:45:05
미소를 되찾으세요   new 교칠지심 78 08:53:17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new 네잎크로바 99 08:51:49
입맛이 있든 없든,,  file new 광솔 104 08:50:4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