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미안한 고백/글,김미선,낭송,이숙영
23 새벽이슬 2019.09.18 12:14:43
조회 104 댓글 0 신고







미안한 고백 



당신이 조금만이라도 나에게 충실해 주었으면 했습니다.

그다지 친절하지도 않았고 그렇다고 아주 내게서

떠나버린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러한 당신을 하염없이 바라보면서 지나치리 만치

사랑의 의미를 갖다 붙여 놓는 나를 당신은 어떻게 느꼈으며

그러한 나를 당신에게 어떻게 설명 할 수있을까요


 

사랑 사랑해가며 숱하게 많은 글장난을하고

말장난을 하고 결국, 말도 안되는 소리로 사랑 그 자체를

마음의 장난으로 돌려야만 하다니..

이 어처구니 없는 현실속의 그 사랑 그렇다고 당신을

원망할 수도 없지만 내가 나를 원망하지도 못합니다.

지금 당신앞에서 당당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진정으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이 아니라

당신을 사랑했던 나 였을지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놀라 시나요


 

당신에겐 좀 미안한 고백이 되겠지요

그래도 이 말을 하고나니, 오랜세월 동안의 불만이

사라지는 듯 합니다.

지금 한가지 아쉬움이 있다면 당신이 조금만이라도

내게 친절해 주었더라면 하는 것입니다.


 

우리들은 애초부터 어긋난 사람들이었습니다.

서로에게 서로가 전부도 아니었고 아무것도 아닌 것.

역시 아니었고 그저 일부일 뿐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면서도 완전히 떨구어 낼 만한 냉정함이 없었던 것이었지요


 

이 시간이 온 것은 정말 다행이고 중요합니다.

나를 속이며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을 속이며

나를 사랑하는 모자라는 듯한 행동을 더 이상 하여서는 안된 다는 걸

나는 너무도 잘 아니까요


 

당신과의 사랑 감정들은 남들이 말하는 사랑과

얼마나 다른지 아십니까,

정신적 사랑은 숭고 하다고 말하지만 나는 숭고함에

어울리지도 않고 사랑 그 자체를 신봉해 왔지만

사랑 역시 감각없이 흩어져 나를 실망시키고 말았습니다.


 

나는 이제 모든 걸 버릴 준비가 되었습니다.

모든 것을 버리면 내 몸은 깃털처럼 가벼워 질테고

텅빈 가슴이 되어 실컷 울어버리면 나는 지금의 내가 아니고

다른 사람으로 다시 태어 날 것 같습니다.

내가 버리는 당신의 기억이 당신을 서운하게 하겠지만

그 작은 서운함까지 내가 걱정하고 열려할 부분은 아닙니다


 

그렇지요 ?


 

당신의 서운함보다 무엇으로도 환산되지 않는

그간의 세월과 내 정성의 무게와 질량은 어쩌구요 ?

나 참으로 무서운 사람이라고 생각되실 겁니다.

예기치 못했을 나의 고백에 당신은 분노 하겠지만

내가 퍽이나 행복한 건 아닙니다.

서로의 가슴 귀퉁이에 붙어있는 아주 작은 추억까지도

주인에게 돌려 드리겠습니다.

이제 남은 것이 없습니다.




 

.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짝사랑   new Nolboo 0 07:17:20
그리움에 대해   new Nolboo 0 07:17:16
사랑을 위한 약속   new Nolboo 2 07:17:11
고이 간직하고 있습니다   new 가연사랑해 49 01:22:09
아름다운 당신께 말 건네기  file new 가연사랑해 53 01:21:16
사랑할 수 있는 날까지  file new 가연사랑해 48 01:20:02
사랑할 수 있는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1 00:38:38
잣 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7 00:28:24
인생길에 동행하는 사람   new 강아지 63 00:03:16
당신에게 보내는 인생편지   new 강아지 59 00:02:41
"행운"은 우연히 찾아오는 거레요   new 강아지 45 00:02:06
정직한 경영이란?   new soojee 50 19.10.15
말하고 보면 벌써   new 산과들에 62 19.10.15
내가 좋아하는 사람   new 산과들에 95 19.10.15
멀리서 빈다   new 산과들에 66 19.10.15
추기급인(推己及人)   new 자몽 90 19.10.15
영리함과 분별   new 자몽 62 19.10.15
나는 점점 왼편으로 기울어진다   new 자몽 60 19.10.15
들꽃처럼   new (1) 도토리 65 19.10.15
당신은 그분을 만나보셨습니까   new 대장장이 87 19.10.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