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친정엄마
100 뚜르 2019.09.18 07:13:22
조회 215 댓글 0 신고




남편이 운영하는 회사가 결국 부도 처리되었다.
오늘 집으로 법원 집달관이 찾아와 드라마에서만 보던
압류 딱지를 여기저기 붙이고 갔다.
아이들은 창피에서 학교도 못 다니겠다며,
방 안에 틀어박혀 있다.

결혼해서 짧지도 길지도 않은 세월을 사는 동안
힘든 일 참 많았지만, 지금만큼 힘든 적은
크게 없었던 것 같다.

오늘따라 친정엄마 생각만 난다.
그래서 무작정 친정으로 찾아갔다.

"엄마, 나.. 너무 힘들어"

등이라도 토닥이며 위로해줄 줄 알았던 엄마는
부엌에서 냄비 세 개에 물을 채우고
끓이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첫 번째 냄비에는 당근을 넣고,
두 번째 냄비에는 달걀을 넣고,
세 번째 냄비에는 커피를 넣으시는 것이었다.
팔팔 끓어오르기 시작한 세 개의 냄비.

그럻게 아무 말 없이 한참이 지나서야
불을 끄고 엄마는 내게 말하였다.

"이 냄비 속 세 가지는 모두 역경에 처하게 되었다.
끓는 물이 바로 엄청난 역경이었는데 세 가지는
각자 어떻게 대처했을 것 같니?"

가만히 있는 나에게 엄마는 다시 말했다.

"당근은 단단해. 또, 강하고 단호했지.
그런데 끓는 물과 만난 다음 당근은
한없이 부드러워지고 약해졌어.
반면에 달걀은 너무나 연약했단다.
그나마 껍데기가 있었지만, 보호막이 돼주진 못했다.
그래서 달걀은 끓는 물을 견디며 스스로가
단단해지기로 결정했어.
그런데 커피는 다른 것하고 다르게 독특했어.
커피는 끓는 물과 만나자 그 물을
모두 변화시켜 버린 거야."

나는 어느새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우리 딸, 힘드니?
너는 지금 당근일까, 달걀일까, 커피일까?"





지금 힘드세요?
그럼 지금부터 자신만의 방식으로
역경을 뛰어넘어 보세요.

따뜻한 하루는 여러분에게 힘이 되고자
대한민국을 감동하게 한 세상의 모든 딸과 엄마를 위한
공감 뮤지컬 '친정엄마'에 초대합니다.

그저 눈물 쥐어짜는 신파가 아닙니다.
즐겁고 유쾌하며 그 안에 절절하게 와 닿는 대사들
어떤 값비싼 어느 공연보다 최고였습니다.
- kul*** -

때로는 너무나 재미나면서..
우리 엄마의 소중함을 더 한번 느끼게 하는 공연이었습니다.
엄마의 소중함을 더욱 느껴서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
- js4** -

공연 내내 한참 웃다가 가슴 찡한 눈물도 흘리다가...
너무 여운이 많이 남는 공연 정말 훌륭합니다.
- math*** -

# 오늘의 명언
저울의 한쪽 편에 세계를 실어 놓고,
다른 한쪽 편에 어머니를 실어 놓는다면,
세계의 편이 훨씬 가벼울 것이다.
– 랑구랄 –

 

<따뜻한 하루>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을에 고독할 수 있는 것은   new 대장장이 3 15:51:59
☞ 용기 / 조미하 ☜  file new 독도SA랑 17 15:34:04
☞ 생각 청소 / 조미하 ☜  file new 독도SA랑 21 15:34:00
☞ 미루지 않겠습니다. / 조미하 ☜  file new 독도SA랑 17 15:33:56
[오늘의 좋은글] 프리토킹을 위한 쉐도우스피킹 훈련법 6가지  file new 책속의처세 12 14:59:50
깊어가는 가을 낙엽!  file new 55 12:16:54
웃음을 수행으로 삼아라  file new (1) 하양 45 10:57:29
알을 깨는 과정이 필요한 이유  file new (1) 하양 58 10:56:33
밥 먹자  file new 하양 31 10:55:15
진짜 내 사랑   new 네잎크로바 38 10:40:16
인간이란   new 떠도는방랑자 28 10:17:00
- 슬픈 계절 -  file 모바일등록 new ㅇrㅉi천ㅅr 42 09:57:36
스트레칭과 운동   new 교칠지심 23 09:43:20
[펌]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new 교칠지심 27 09:24:26
하늘을 닮아야겠다   new 교칠지심 33 09:21:36
사랑했다가 아니라사랑한다   new 대장장이 40 09:15:02
아들   new 떠도는방랑자 21 09:13:18
사랑은?   new 떠도는방랑자 35 09:04:20
♡ 행복이 노후대책이다   new (2) 청암 80 08:05:57
그 많던 여학생들은 어디로 갔는가 /문정희  file new 뚜르 41 07:38:3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