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탱자 한 알 /홍수희
100 뚜르 2019.09.18 07:13:14
조회 222 댓글 0 신고

 

 

탱자 한 알 /홍수희  

 

참 놀랍다,

이 우둘투둘 못생긴 탱자 한 알에

사계절이 다 숨어 살고 있었다니

 

부드러운 봄바람과

세차게 내리퍼붓는 소나기와

단풍잎 살랑거리는 가을이

살갗을 에는 겨울바람이

도란도란 사이좋게 살고 있었다니,

 

사랑한다는 말속에

기뻐도 슬퍼도 고통 있어도

노쇠해도 병들어도 눈물겨워도

이런 말들이

다 함께 살고 있는 것처럼,

 

이 어정쩡 노랗고 작은 탱자 한 알에

조그맣고 못생긴 탱자 한 알에

이렇게 많은 계절이

아름다움 가득히 서로 다투지 않고

참으로 경이롭다,

 

오순도순 살고 있었다는 것

 

출처 : 카페 홍수희 시인의 하이얀세상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첫사랑   new 산과들에 111 20.05.26
계산에 대하여   new 산과들에 61 20.05.26
좋겠다  file new (1) 테크닉조... 146 20.05.26
남을 미워하면 나만 아프다   new 테크닉조... 123 20.05.26
아픔을 참으면  file new 테크닉조... 109 20.05.26
나도 그리울때가 있다   new 은꽃나무 82 20.05.26
기억하라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것을   new 은꽃나무 82 20.05.26
이별이 준 위로의 선물   new 은꽃나무 60 20.05.26
천천히 가자   new 강아지 79 20.05.26
진정한 자존심  file (2) 하양 175 20.05.26
경험  file (2) 하양 162 20.05.26
[오늘의 좋은글] 지적교양 지적대화 걸작 문학작품속 명언 600  file 책속의처세 64 20.05.26
어떤 모습이라도 좋으니 제발 돌아와 줘   뚜르 154 20.05.26
소라의 침묵   뚜르 120 20.05.26
울고 싶을 때마다 - 김성규  file 뚜르 163 20.05.26
~*♣ "계절의 여왕" 5월의 이별가 ♧*~  file 87 20.05.26
5월의 아름다운 결실  file 102 20.05.26
믿고 신뢰하기   나는밤도깨비 117 20.05.26
♡ 마음이 통한다는 것은   (3) 청암 185 20.05.26
친구의 충고   나는밤도깨비 108 20.05.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