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을, 동행하다 모바일등록
19 가을날의동화 2019.09.18 01:13:19
조회 221 댓글 0 신고




 

다시 가을이 돌아왔어

여전히 길가에 피는 코스모스

함박웃음인지 하얀 슬픔인지

부모의 마음 닮아 늘 흔들리기만 하네

 

 

다시 일어설 수 없을 만큼

괴로웠던 어떤 날 친구 그립던 날

가을은 소리없이 다가와

바람을 일으키고 낙엽을 떨구네

그만 떨어내고 일어서라고..

 

 

살아 있는 날이 행복이고

살아갈 날이 위안이라네

사람의 웅크린 모습이 곧 삶이란 글자

더 멀리 뛰기 위해 잠시 웅크릴 뿐..

 

 

서걱거리는 어깨 나란한 가로수

세상 최고의 순간은 언제나 지금

자나 깨나 만나는 하루의 눈동자가

시린 사랑 모퉁이 어딘가에 걸렸다.

 

 

모로 가나 바로 가나

함께 걸어가면 반가운 여정

가을, 그대와 손잡고 동행하고 싶다.

슬핏 흔들리고 날풀 흔들리며

 

 

아직 남은 올해,

나란히 오래오래 걷고만 싶다.

 

 

글/   윤성완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첫사랑   new 산과들에 111 20.05.26
계산에 대하여   new 산과들에 61 20.05.26
좋겠다  file new (1) 테크닉조... 147 20.05.26
남을 미워하면 나만 아프다   new 테크닉조... 123 20.05.26
아픔을 참으면  file new 테크닉조... 111 20.05.26
나도 그리울때가 있다   new 은꽃나무 82 20.05.26
기억하라 사랑하는 이가 있다는것을   new 은꽃나무 82 20.05.26
이별이 준 위로의 선물   new 은꽃나무 60 20.05.26
천천히 가자   new 강아지 82 20.05.26
진정한 자존심  file (2) 하양 176 20.05.26
경험  file (2) 하양 164 20.05.26
[오늘의 좋은글] 지적교양 지적대화 걸작 문학작품속 명언 600  file 책속의처세 64 20.05.26
어떤 모습이라도 좋으니 제발 돌아와 줘   뚜르 158 20.05.26
소라의 침묵   뚜르 120 20.05.26
울고 싶을 때마다 - 김성규  file 뚜르 163 20.05.26
~*♣ "계절의 여왕" 5월의 이별가 ♧*~  file 87 20.05.26
5월의 아름다운 결실  file 103 20.05.26
믿고 신뢰하기   나는밤도깨비 117 20.05.26
♡ 마음이 통한다는 것은   (4) 청암 187 20.05.26
친구의 충고   나는밤도깨비 108 20.05.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