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위 바위 보 모바일등록
17 가을날의동화 2019.09.16 00:51:07
조회 206 댓글 1 신고



 

어느 햇살 따스한 한가한 일요일 오후,

놀이터에서 아빠와 꼬마가 함께 놀고 있었다.

 

 

그네에 걸터앉아서 아빠와 아이는

가위 바위 보 놀이를 하고 있었다.

 

꼬마는 밝은 얼굴로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오른손으로 가위 바위 보 해요.

제가 이기면 아빠가 장난감 사주시고,

아빠가 이기면 제가 안마해 드릴게요.'

 

'좋아!'

꼬마는 신나서 가위 바위 보를 했다.

 

'와! 내가 이겼다.

아빠, 이번엔 피자 내기 가위 바위 보 해요.'

 

 

이번에도 역시 꼬마가 이겼다.

계속해서 가위 바위 보를 했지만

아빠는 단 한번도 이기지 못했다.

 

아빠는 아이의 신이 난 표정을 보며

흐뭇한 미소로 말했다.

 

'이제 우리 가위 바위 보 그만하고

장난감도 사고 피자도 먹으러 갈까?'

 

 

꼬마는 너무도 기뻐하며 아빠를 따라 나섰다.

멀리서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한 할아버지가

'참 자상한 아버지구나' 생각하고 다가가 말을 건넸다.

 

'참으로 보기 좋구려

아들이랑 다정하게 가위 바위 보를 하는 당신의 모습이 말이오.'

 

할아버지의 말에 아빠는 담담하게 말했다.

 

'가위 바위 보는 우리 애가 너무도 좋아하는 놀이예요.

하지만 저는 단 한 번도 이길 수가 없답니다.

 

우리 애가 무엇을 낼 것인가를 이미 다 알고 있거든요.

녀석은 일 년 전 사고로 손가락을 모두 잃었지요.

 

녀석이 철이 드는 언젠가는...

가위 바위 보 놀이를 하지 않으려고 할 거 예요.

 

그런 날이 안 왔으면 좋겠습니다.

아마 그때가 되면 제 가슴이 많이 아플 테니까요.'

 

 

-  박성철  <  가장 소중한 사람, 나에게 선물하는 책  >  중  -

9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깊어가는 가을 낙엽!  file new 24 12:16:54
웃음을 수행으로 삼아라  file new (1) 하양 34 10:57:29
알을 깨는 과정이 필요한 이유  file new (1) 하양 49 10:56:33
밥 먹자  file new 하양 19 10:55:15
진짜 내 사랑   new 네잎크로바 27 10:40:16
인간이란   new 떠도는방랑자 22 10:17:00
- 슬픈 계절 -  file 모바일등록 new ㅇrㅉi천ㅅr 36 09:57:36
스트레칭과 운동   new 교칠지심 20 09:43:20
천국으로 가는 시   new 도토리 29 09:27:23
[펌]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new 교칠지심 26 09:24:26
하늘을 닮아야겠다   new 교칠지심 31 09:21:36
사랑했다가 아니라사랑한다   new 대장장이 36 09:15:02
아들   new 떠도는방랑자 17 09:13:18
사랑은?   new 떠도는방랑자 29 09:04:20
♡ 행복이 노후대책이다   new (2) 청암 72 08:05:57
그 많던 여학생들은 어디로 갔는가 /문정희  file new 뚜르 33 07:38:37
꽃 속의 사막   new 뚜르 34 07:07:54
그대, 살다가 힘들거든 /류인순  file new 뚜르 70 07:07:50
☞ 며느리밥풀꽃 / 김순이 ☜  file new 독도SA랑 41 06:21:00
우정과 믿음 그리고 행복   new 가연사랑해 99 00:57: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