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토록 투박하고 묵직한 사랑
53 산과들에 2019.08.20 19:34:20
조회 106 댓글 0 신고

허공을 향해 날아갔으나 

착지하지 못하는 돌

 

벼랑 너머로 굴러 떨어졌어도

어디에도 닿지 않고 허공에 매달려 있는 돌

 

첨벙 소리를 내며 물로 빠졌으나

가라앉지 않고 이리저리 물살에 쓸리는

 

삼켰으나 넘어가지 않고

목구멍 안에 머물러 있는 돌

 

감정을 시작하고 있는지

마친 것인지를 모르는 것처럼

 

눈을 감으면 배가 고파서

더 먼 곳을 생각하고

 

월요일의 사람들은 어디론가 가면서도

어디로 가고 있는질ㄹ 이상해한다

 

멍하니 떠 있던 시소는 아무도 올라타지 않았는데

한쪽으로 기울고 있으며

 

계절의 겨드랑이에 돋아나던 깃털은

어느 날엔가는 자라는 것을 관두었다

 

발을 땅에 붙이고서는 사랑을 따라잡을 수가 없다

 

완벽한 사랑은 공준에 있어야 한다

그러지 않고는 어찌 삶이 비밀이 될 수 있단 말인가

 

-이병률-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은 기분좋은 사람   강아지 136 20.01.19
당신 1   모바일등록 곽춘진 97 20.01.18
돌에 대하여  file (6) 하양 199 20.01.18
사랑합니다  file (6) 하양 324 20.01.18
눈 내리는 저편  file (2) 하양 140 20.01.18
내 그림자는 어디로 갔을까   산과들에 109 20.01.18
작은 기도   (1) 산과들에 115 20.01.18
아직도 우리는   산과들에 112 20.01.18
마음의 감기   (1) 네잎크로바 182 20.01.18
겨울 모델 큰고니(백조)  file (1) 58 20.01.18
♡ 오늘은 소중한 선물 ♡  file 186 20.01.18
그 세월의 뒷모습이여~  file 132 20.01.18
먼저 벗이 되어라  file (2) 광솔 199 20.01.18
한겨울의 노래   (3) 도토리 97 20.01.18
추위를 이기는 법   (1) 도토리 103 20.01.18
♡ 좋은 말 효과   (4) 청암 295 20.01.18
NEW   교칠지심 91 20.01.18
나를 극복하는 순간   교칠지심 158 20.01.18
작은 일부터   교칠지심 116 20.01.18
생각에서 걸러 나온 시  file 대장장이 147 20.01.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