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표정이라는 언어
13 김용수 2019.08.20 17:12:21
조회 120 댓글 0 신고

표정이라는 언어

 

 나라마다 달리 쓰는 언어지만,
표정만큼 공통된 언어는 없을 겁니다.
표정을 보면서 상대의 희로애락을 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입을 한 방향으로 일그러뜨리면 비웃음으로 비치지만
균형을 맞춰 입 꼬리가 올라가면 한결 밝아 보여서
상대에게 호감을 줍니다.

 

간절함을 표시하는 언어는 미간에 고스란히 적혀있어
정화수 떠놓고 치성을 드리던 할머니의 좁혀진 미간은
근심이 아니라 정성이었습니다.

뉴스를 수화로 전해주는 분의 손동작과 표정을 보면서
사건의 심각성에 따라 동작은 커지고
표정도 달라지는 걸 알았습니다. 

 

절도 있는 동작 속에도 끊임없이 표정은 변하고
말을 하듯 입은 소리 없이 움직였습니다.

우리는 얼마나 많은 기분을 상대에게 들키곤 하는지요.
눈빛과 주름의 방향과 안색 등으로
나를 쉽게 드러내곤 합니다.


때로 표정이 모호하거나 한결 같은 이도 있기는 합니다.
그래서 그런 이를 속모를 사람이라고 하는가 봅니다.

살아온 모습이 언뜻 비치는 게 인상이지만,
표정으로 어느 정도 보완은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표정관리가 마음가짐에 달려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최선옥 시인의 글에서≫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봄소식 느낌 그대로~  file new 6 12:16:06
일주일을 좋은 날로/법정스님   new 새벽이슬 9 12:13:56
그리운 그대 곁으로/詩 ,美風 김영국   new 새벽이슬 10 11:58:57
마음으로   new 도토리 13 11:50:38
우리의 처음 만남은/시: 용혜원   new 새벽이슬 21 11:47:43
그대는 햇살/임숙희   new 새벽이슬 22 11:15:16
보름달같이   new 도토리 10 11:14:48
인생은 아름다워라   new (1) 도토리 49 10:54:46
문(門),,,,,임보  file new 광솔 46 10:17:53
♡ 그리움만 남아 있어도   new 청암 68 09:08:49
♡ 배려와 예절   new 청암 56 09:06:55
때늦은 雨水  file new (1) 대장장이 47 09:02:06
명예를 독점하지 말고, 부끄러움을 남에게 떠넘기지 말라   new 교칠지심 36 08:54:21
내면의 향기   new 교칠지심 57 08:45:00
봄까치꽃  file new (3) 대장장이 55 08:32:29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새을 만든다   new 네잎크로바 60 08:19:15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file new 대장장이 95 07:53:46
그대 곁에 있을 동안/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47 07:52:12
송찬호, '2월의 노래'   new (4) 나비샘 107 06:37:27
용혜원, '눈이 내리는 날'   new (4) 나비샘 116 06:37: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