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떼쟁이 동생
100 뚜르 2019.08.20 07:26:29
조회 104 댓글 0 신고




어린 시절 저는 아주 심한 떼쟁이였습니다.
장난감 가게나 과자 가게에 가면 바닥을 뒹굴며
울고불고 소리치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 시절, 엄마 아빠 오빠 그리고 저
네 식구가 잠시 가게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
부모님은 또 무슨 이유로 제가 폭발할까
조심조심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무엇 때문인지 그날 저는 스스로
의아해할 정도로 조용하고 고분고분했습니다.
그래서 엄마 아빠는 방심했나 봅니다.

부모님이 잠시 다른 것에 정신 팔린 사이
저는 과자 진열대의 커다란 과자 봉지를 들고
망설임 없이 봉지를 열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오빠가 깜짝 놀라 과자 봉지를
빼앗았고 저는 크게 울기 시작했습니다.

제 울음에 돌아본 부모님의 눈에는
가게에서 멋대로 과자 봉지를 뜯고 동생을 울리는
철없는 오빠의 모습이 보였을 겁니다.

"어린 동생을 잘 돌보아 주지는 못할망정
오빠가 돼서 이게 무슨 짓이니!"

초등학생인 오빠는 부모님께 심하게 혼이 났지만
끝까지 저에게 책임을 넘기지 않고 가만히
부모님의 꾸중을 듣고 있었습니다.

이제 와서는 창피해서 그 당시 일은 잘 기억이
안 난다고 시치미 떼고 있지만 사실 똑똑히
기억나는 일들이 많습니다.

오빠가 있어서 어린 시절 참 든든했습니다.
그런 오빠에게도 초등학생 아들이 있는데
어느 날 저는 말했습니다.

"앞으로 오빠 아들 혼내기 전에 충분히 물어봐.
오빠 닮은 아들이잖아. 혹시 알아?"





누가 가르쳐 주지 않아도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배려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쩌면 태어날 때부터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본능적인 사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부의모자 형우제공(父義母慈 兄友弟恭)
아버지는 의롭고 어머니는 자비롭고
형은 우애하고 동생은 공손하다.
- 사자소학 -

 

<따뜻한 하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강연호, '별'   new 부산까치 11 04:33:06
강연호, '벌목'   new 부산까치 12 04:33:02
강연호, '바람의 정거장'   new 부산까치 13 04:32:56
천사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13 03:14:27
아직은 덜 외로운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9 01:00:13
세 개의 문  file new 하양 14 00:57:40
비밀애  file new 하양 12 00:56:15
일찍 핀 꽃이 먼저 시든다  file new 하양 12 00:55:0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new (1) 김용수 114 20.08.05
내 마음은 슬픈 바보   new 은꽃나무 66 20.08.05
오늘같이 비오는 날엔   new 은꽃나무 62 20.08.05
어째서 우리 인생길만은   new 은꽃나무 63 20.08.05
メメ 한여름의 향기 メメ  file new 74 20.08.05
한 방울의 그리움  file new 대장장이 86 20.08.05
사랑은 기다림  file new (1) 대장장이 108 20.08.05
내 마음 가장 가까운 곳에  file new (3) 대장장이 130 20.08.05
보고 싶은 당신/천명-김지학/낭송.김현진   new 새벽이슬 66 20.08.05
너 아니면 다 싫다   new (1) 산과들에 95 20.08.05
저녁의 표정   new 산과들에 56 20.08.05
그믐   new 산과들에 39 20.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