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떼쟁이 동생
100 뚜르 2019.08.20 07:26:29
조회 98 댓글 0 신고




어린 시절 저는 아주 심한 떼쟁이였습니다.
장난감 가게나 과자 가게에 가면 바닥을 뒹굴며
울고불고 소리치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 시절, 엄마 아빠 오빠 그리고 저
네 식구가 잠시 가게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
부모님은 또 무슨 이유로 제가 폭발할까
조심조심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무엇 때문인지 그날 저는 스스로
의아해할 정도로 조용하고 고분고분했습니다.
그래서 엄마 아빠는 방심했나 봅니다.

부모님이 잠시 다른 것에 정신 팔린 사이
저는 과자 진열대의 커다란 과자 봉지를 들고
망설임 없이 봉지를 열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오빠가 깜짝 놀라 과자 봉지를
빼앗았고 저는 크게 울기 시작했습니다.

제 울음에 돌아본 부모님의 눈에는
가게에서 멋대로 과자 봉지를 뜯고 동생을 울리는
철없는 오빠의 모습이 보였을 겁니다.

"어린 동생을 잘 돌보아 주지는 못할망정
오빠가 돼서 이게 무슨 짓이니!"

초등학생인 오빠는 부모님께 심하게 혼이 났지만
끝까지 저에게 책임을 넘기지 않고 가만히
부모님의 꾸중을 듣고 있었습니다.

이제 와서는 창피해서 그 당시 일은 잘 기억이
안 난다고 시치미 떼고 있지만 사실 똑똑히
기억나는 일들이 많습니다.

오빠가 있어서 어린 시절 참 든든했습니다.
그런 오빠에게도 초등학생 아들이 있는데
어느 날 저는 말했습니다.

"앞으로 오빠 아들 혼내기 전에 충분히 물어봐.
오빠 닮은 아들이잖아. 혹시 알아?"





누가 가르쳐 주지 않아도 가족을 위해
희생하고 배려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어쩌면 태어날 때부터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본능적인 사랑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부의모자 형우제공(父義母慈 兄友弟恭)
아버지는 의롭고 어머니는 자비롭고
형은 우애하고 동생은 공손하다.
- 사자소학 -

 

<따뜻한 하루>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2)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단풍과 낙엽 사이   new (1) 도토리 23 12:46:18
지다. 가을  file 모바일등록 new 다재원선심 30 12:37:28
중심  file new 하양 44 12:12:04
웃는 마음  file new 하양 49 11:57:25
여자가 화장을 할 때  file new 하양 30 11:49:51
오늘을 사랑하자..  file new shffo10 48 11:43:14
선물   new 산과들에 31 11:29:08
꽃집에서   new 산과들에 20 11:27:07
백화점 가는 길   new 산과들에 30 11:25:52
☞ 친구에게 / 심억수 ☜  file new 독도SA랑 39 10:28:55
☞ 보고 싶은 친구에게 / 신재순 ☜  file new 독도SA랑 30 10:28:51
상처의 노래   new (1) 도토리 32 10:00:20
[펌]내가 살아보니까 가장 중요한 것은?   new 교칠지심 42 09:55:32
[펌]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new 교칠지심 48 09:53:29
'언젠가'는 대체 언제쯤일까?   new 교칠지심 38 09:52:10
낙엽 한 장에게   new (1) 도토리 38 09:38:40
낙엽의 시   new (1) 도토리 48 09:36:53
가슴 앓아도 가슴 앓아도  file new 대장장이 57 09:08:29
수능 예비소집하는이들에게...  file new 지환빠 48 08:24:55
하늘을 보며  file new (1) 대장장이 57 08:10: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