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북항 / 안도현 ☜
56 독도SA랑 2019.08.19 05:37:07
조회 154 댓글 0 신고



 

나는 항구라 하였는데 너는 이별이라 하였다.
나는 물메기와 낙지와 전어를 좋아한다 하였는데
너는 폭설과 수평선을 좋아한다 하였다.
나는 부캉, 이라 말했는데 너는 부강이라 발음했다.
부캉이든 부강이든 그냥 좋아서 북항
한자로 적어 본다, 北港, 처음에 나는 웬지 北 이라는
글자에 끌렸다 인생한테 패할 수 있는 것 같았다.
 


어디로든지 쾌히 달아날 수 있을 것 같았다.
모든 맹세를 저버릴 수 있을 것
같았다 배신하기 좋은 북항
불꺼진 삽십 촉 알전구처럼
포구에 어선과 여객선을 골고루 슬어놓은 북항
이 해안도시는 따뜻해서 싫어 싫어야 돌아누운 북항
탕아의 눈밑의 그늘같은 북항


겨울이 파도에 입을 대면 칼날처럼 얼음이
해변의 허리에 백여 빛날 것 같아서
북항, 하면 아직 블라디보스토크 로 가는 배편이
있을 것만 같아서 나를 버린 것은 너였으나
내가 울기 전에 나를 위해 뱃고동이 대신 울어 준
북항 나는 서러워져서 그리운 곳을 북항이라
하였는데 너는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 하였다.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대는 나의 전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2:22:17
행복을 만드는 기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2:15:05
겸손의 힘   new (1) 강아지 27 00:38:00
향기있는 행복한 마음   new 강아지 26 00:37:22
특별한 행복   new 강아지 18 00:36:30
☞ 김길남, '친구' ☜  file new 부산짱 50 20.01.22
☞ 강대실, '못난 친구' ☜  file new 부산짱 43 20.01.22
☞ 권오범, '친구의 넋두리' ☜  file new 부산짱 35 20.01.22
푸른 꽃의 시간 / 오민석   new 뚜랑이 47 20.01.22
물의 방 / 성은주   new 뚜랑이 60 20.01.22
세속도시 4/ 강인한   new 뚜랑이 41 20.01.22
감사   new (2) 도토리 105 20.01.22
즐거움 힐링의 사진 찍기!  file new 80 20.01.22
아기의 기쁨   new (1) 산과들에 61 20.01.22
양말 한 마리   new (1) 산과들에 68 20.01.22
그 겨울의 일요일들   new 산과들에 50 20.01.22
인생의 고개를 넘어가며  file new (2) 하양 160 20.01.22
고요함의 깊이  file new 하양 134 20.01.22
겨울꽃 향기  file new (2) 하양 125 20.01.22
그리움....   new 삶며사랑하며 103 20.01.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